“대구공항통합이전, 부지 확정 집중하자”
“대구공항통합이전, 부지 확정 집중하자”
  • 김종현
  • 승인 2019.01.30 22:00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차관 ‘가덕도 불가능’
李 “부산 신경쓰지말고 진행”
權 “국비지원 논할 때 아냐
부지 선정 뒤 사업비 산출을”
이낙연 국무총리가 국무조정실에 대구공항통합이전사업의 조속한 진행을 약속하고 국토부 차관이 가덕도 공항은 불가능하다고 밝혀 대구경북은 부산의 움직임에 신경쓰지 않고 1개 부지 확정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29일 서울 정부종합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국무조정실장(장관급)을 위원장으로 하는 ‘공항 이전사업 지원위원회’의 조속한 구성을 건의했고, 이 도지사는 ‘SK하이닉스 구미 유치’를 건의했다.

권 시장은 “이총리도 국무총리도 여러 후보지를 두고 정확한 사업비를 산출하라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한 곳의 최종부지를 놓고 정확한 사업비를 산출해 빨리 진행하는 것이 맞고 정부가 적극적으로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에 관심을 갖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에게 ‘군공항 이전사업 지원위원회’를 설 이후에 조속히 구성할 것을 지시해 다음달 이전사업지원위원회가 열릴 전망이다.

이지사는 “국토부차관이 가덕도는 전문가들이 볼때 불가능하다. 김해확장에 전혀 문제가 없다고 했다. 국방부에서는 권시장이 국비지원을 받으려는 생각이 있는 것 같다고 보고한 것 같던데 이총리가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국방부가 부지선정에 적극적으로 나서게 하는 등 정리를 잘 해주셨다”고 말했다.

권시장은 “국방부가 사업비 산정을 다시 하자고 하지만 1개 부지가 확정되고 실사를 해야 사업비가 확정되는 것 아니냐. 부지가 어디냐에 따라 사업비가 1조씩 차이가 나는데 지금은 국비지원을 논의할 때가 아니다”라고 강조하는 한편 부산 경남이 계속해서 가덕도를 정치적으로 이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지사는 “부산경남의 그런 움직임을 지역갈등으로 부추기지 말아야 한다. 1분기 내에 부지가 선정되는 것이 중요한 만큼 대구경북은 부산경남 신경쓰지 않고 부지확정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방부는 지난해 대구시와 경상북도가 정병두 장관을 만나 최종 부지 한곳을 선정해 달라고 부탁했지만 새해들어 한달이 지나도록 부지관련 답변이나 이전사업 지원위원회 회의 개최에 대해서도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의성군공항유치위 2019-02-04 19:57:01
우보는 산악지대 악조건과 반대여론, 산봉우리 절토비가
3조+인데다 국방부, 의성군. 경북도. 지역주민과
지역사회 모두한테 외면받고 있는 지역입니다.
후보지로서의 가치를 상실한 억지 후보지에 불과하니
더 거론할만한 가치가 없습니다.
이미 의성, 군위 두 지역사회에서 인정받고
사회적 합의를 이뤄낸 소보.비안 공동후보지로
이전지를 마무리 짓고 이제 통합신공항건설에
나설 때입니다.

의성군공항유치위 2019-02-04 19:56:21
국방부의 현명한 판단(파탄이냐 성공이전이냐)이 필요합니다.
국방부는 다급하게 이전지 선정을 해 달라는 대구시장의
요청에 신경쓰지 마시고 모든 여건과 상황이 4자합의 성사 등,
후폭풍의 염려가 사라졌을 때 이전지 선정을 하셔야
두고두고 후환이 없을 겁니다.
지금은 의성군과 군위군(대구) 양쪽의 싸움이 안 끝났는데
섣불리 이전지 선정을 하여 모든 책임을 국방부가 져야 할
이유가 없다고 봅니다.

의성군공항유치위 2019-02-04 19:55:49
우보후보지의 활주로 방향은 군위읍내 위를 향하고 있습니다.
우보에 공항이 들어가면 의성군은 말할 것도 없고
군위군 전체가 소음에 시달리게 됩니다. F15K 전투기의 소음은
여객기의 소음과 비교할 수가 없을 정도로 심합니다.
잦은 비행훈련에 그야말로 의성과 군위는 소음지옥에 살게 됩니다.
의성은 빈손인 채 대대로 소음피해를 겪을 생각이 추호도 없으니
우보를 결코 용납하지 않습니다.
소음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부득이 의성과 군위 외곽지인
소보.비안에 유치가 필요합니다.

의성군공항유치위 2019-02-04 19:55:11
통합신공항은 의성/군위군민들이 가장 선호하는 지점인
비안/소보공동후보지로 이전하는 것으로
군위/의성공항유치위원회에서도 공동합의했는데,
장애물과 반발을 없애고 동시에 동반성장도 가져오니
일석이조, 지혜롭고 조화로운 선택이라고 봅니다.

의성군공항유치위 2019-02-04 19:54:40
의성, 군위간의 돌이킬 수 없는 지역갈등 유발 및 분쟁,
위험한 공항조건 등 수많은 부적합 요인으로
이전이 불가능한 우보에 더 매달릴 이유가 없습니다.
공항조건이 월등하고 군작전적합성 등
이미 군위 의성 두 지역사회에서
이전지로 사회적 합의를 거친 소보/비안후보지로
공항이전지를 확정하여 논란을 잠재우고
이전사업 완수에 다 함께 매진합시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