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판 위 최강자 가리고…손흥민, 소속팀서 ‘골 선물’
모래판 위 최강자 가리고…손흥민, 소속팀서 ‘골 선물’
  • 승인 2019.01.31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연휴 스포츠 빅매치 ‘풍성’
1~6일 장사 씨름대회 개최
남자부 164명·여자부 59명 출전
백두급, 전통강호-젊은 피 대결
손, 2일 EPL 뉴캐슬전 출전 전망
부상 기성용은 경기 못 나올 듯
구자철·지동원, 3일 경기 앞둬
프로농구 KCC ‘힘겨운 3연전’
심석희, 쇼트트랙 월드컵 참가
최경주, 8개월 만에 PGA 복귀
손동점골-토트넘복귀
토트넘 복귀전서 동점 골 터뜨리는 손흥민 토트넘 손흥민(가운데)이 3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왓퍼드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경기에서 팀의 첫 골을 넣고 있다. 이날 손흥민은 팀이 0-1로 뒤진 후반 35분 동점 골을 터뜨리며 팀의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연합뉴스


1일부터 설 연휴가 6일까지 이어지는 가운데 ‘민족의 명절’ 설을 맞아 국내외에서 풍성한 스포츠 행사가 줄을 잇는다.

먼저 위더스제약 2019 설날장사 씨름대회가 1일부터 6일까지 전북 정읍시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다.

남자부 4체급에 164명, 여자부 3체급에 59명이 출전해 모래판 위의 최강자를 가리는 이번 대회에는 역시 ‘씨름의 꽃’인 백두급(140㎏ 이하)에서 펼쳐지는 젊은 피와 전통의 강호 간 대결에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지난해 설날 대회에서 처음 백두장사에 오른 임진원(영월군청)을 비롯해 지난해 추석 대회와 보은 대회에서 각각 생애 첫 백두급 타이틀을 차지한 서남근(연수구청)과 남영석(양평군청)이 도전장을 냈다.

여기에 7차례나 백두장사에 올랐던 베테랑 정경진(울산 동구청)과 2017년 보은 대회 우승자 손명호(의성군청), 2016년 설날 대회 챔피언 김진(증평군청)이 정상 탈환을 노린다.

여자부는 콜핑 소속의 양윤서(매화급)와 임수정(국화급)이 최근 상승세를 이어갈지가 관심이다.

해외에서는 아시안컵 8강 탈락의 아픔을 뒤로 한 채 손흥민이 소속팀 토트넘에 복귀해 시원한 ‘골 선물’을 준비한다.

손흥민은 2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뉴캐슬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치른다.

손흥민은 아시안컵을 마친 뒤 곧바로 소속팀에 복귀해 힘든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최근 토트넘은 해리 케인, 델리 알리 등 주전 선수들의 줄 부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손흥민의 어깨가 무겁다.

뉴캐슬의 기성용은 아시안컵 필리핀전에서 햄스트링을 다쳐 이날 경기 출전이 불투명하다.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의 구자철과 지동원은 3일 마인츠전에 출전하고 최근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주가를 높이는 발렌시아의 이강인은 3일 FC바르셀로나와 경기에 나설 전망이다.

국내 프로농구와 프로배구의 치열한 순위 다툼도 계속된다.

프로농구는 3위 전주 KCC부터 공동 7위 안양 KGC인삼공사, 원주 DB가 불과 3경기 차로 늘어선 순위 경쟁이 진행 중이다. KCC가 2일 최근 5연승 중인 창원 LG, 4일에는 0.5경기 차로 4위인 부산 kt, 6일은 단독 선두인 울산 현대모비스와 원정 3연전을 치르는 힘겨운 ‘설 대진표’를 받아 들었다.

설날인 5일에는 이승현과 허웅이 상무에서 각각 복귀한 고양 오리온과 DB의 중위권 혈투, 나란히 9-10위에 처진 서울 SK 문경은 감독과 서울 삼성 이상민 감독의 ‘오빠 감독’ 자존심 대결이 예정돼 있다.

여자농구에서는 최근 10연승 중인 선두 청주 KB가 2일 최하위 인천 신한은행을 상대로 11연승에 도전한다.

프로배구 V리그는 2일부터 6일까지 매일 남녀부 한 경기씩 치른다.

남자부 최상위권에 자리한 현대캐피탈과 대한항공은 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시즌 5번째 맞대결을 펼친다.

앞서 두 팀은 2승씩을 주고받았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 현대캐피탈과 챔피언결정전 승자 대한항공의 설 연휴 맞대결은 이번 시즌 순위 싸움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여자부 빅매치는 4일 화성체육관에서 열린다.

순위 싸움에서 한발 앞서간 1위 흥국생명과 맹렬하게 추격하는 3위 IBK기업은행이 맞붙는다. 두 팀의 시즌 상대 전적은 2승 2패다.

최근 성폭력 피해 사실 폭로로 한국 스포츠계에 경종을 울린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심석희(한국체대)는 1일부터 3일까지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리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제5차 월드컵대회에 출전한다.

‘탱크’ 최경주(49)가 지난해 6월 메모리얼 토너먼트 이후 8개월 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복귀전을 치르는 피닉스 오픈은 1일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에서 개막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