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부 독립 전제 합법적 대응, 대선결과 부정 시도 단호 대처"
"사법부 독립 전제 합법적 대응, 대선결과 부정 시도 단호 대처"
  • 최대억
  • 승인 2019.01.31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국면전환 안간힘
더불어민주당은 31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법정구속을 놓고 사법농단세력 및 적폐청산 대책위원회(대책위)를 꾸리는 등 국면전환에 안간힘을 쏟는 모습을보였다.

민주당 서재헌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대구신문과의 통화에서 “김 지사의 진실이 밝혀지도록 최선을 다하면서도, 야당에서 주장하는 ‘노골적 재판불복’ 등 거짓된 폄하 비방에 맞서 국민들이 수긍할 수 있는 ‘사법부 독립성’ 명분 하에서 빠른 시간 내에 김 지사의 판결을 바로 잡고 도정에 복귀할 수 있도록 합리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대책위 첫 회의를 열고 인적청산과 법관 탄핵 등 정면 대응에 나서면서, 박주민 최고위원을 비롯해 이재정 대변인과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백혜련 의원, 그리고 황희 의원 등이 대책위 첫 회의 전 김 지사를 접견하고 활동 계획을 설명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김 지사의 1심 판결에 대해 “자칫하다가는 국민의 염원으로 만들어낸 탄핵과 대선 결과를 부정당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게 된다”며 “양승태 적폐사단이 벌이는 국민이 이룬 탄핵을 부정하고 대선결과를 부정하려는 시도에는 단호하게 맞서겠다”고 지지층 결집을 시도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