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상생 패러다임 외연 넓혀나가야
대구·경북 상생 패러다임 외연 넓혀나가야
  • 승인 2019.02.07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와 경북도의 상생 협력관계가 경제 현안뿐만 아니라 사회, 문화, 인재양성 등 전 분야로 확산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올해를 실질적 ‘대구경북 상생 원년의 해’로 선포한 데 이어 시·도의 화합을 위한 ‘한마음 축제’와 ‘상생 신년음악회’ 등이 잇따라 열리고 있다. 특히 문재인 정부 들어 더욱 고립되고 있는 시·도의 현실을 감안하면 서로가 상생과 협력의 외연을 더 넓게 확산할 필요가 절실하다.

권 대구시장은 설 연휴 전날인 1일에도 “행정구역 개편으로 나누어 진 대구와 경북이 실질적으로 하나가 돼 나가자”며 대구·경북의 상생 패러다임 확대를 또다시 강조했다. 권 시장은 대구의 3대 현안사업을 설명하는 자리에서도 ‘대·구·포’, 즉 대구, 구미, 포항 중심의 발전이 지역발전 전략의 기본구도라고 강조했다. 대구·경북이 행정구역으로는 분리됐지만 실질적으로는 공동 경제권이다. 시·도 단합과 상생이 불가피하다.

민선 7기 들어 대구·경북의 상생분야는 더욱 넓어지고 있다. 시·도는 통합신공항 건설, SK하이닉스 유치 등 중요 현안에서 힘을 모으고 있다. 시도지사가 함께 이낙연 국무총리를 면담하기도 했다. 공무원 교대근무도 시도지사에 이어 이번 달부터는 실국장급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관광 분야에서도 시·도가 상생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지난 1월 구미에서 상생음악회가 개최됐고, 4월쯤에는 포항에서 상생음악회가 열릴 예정이다.

부산시가 가덕 신공항 추진을 본격화하고 있는 실정을 감안하면 통합신공항 이전을 위한 시·도민의 단합된 의견수렴이 더욱 시급해졌다. 지역의 사활이 걸리다시피 한 동남권 신공항을 부산에 뺏겨서는 안 된다. 대구시의 취수원 이전 문제 등에서도 시·도민의 상생 의지가 강조된다. 일자리를 만드는 일이나 지역 인재 양성에서도 서로 힘을 모아야 한다. 국비 확보를 위한 행정시스템을 갖추는 일에서도 서로간의 협력이 필수적이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계속 인구가 줄어들고 있고 경제 침체와 더불어 시·도의 위상이 더욱 추락하고 있다. 특히 민선 7기에서는 전국에서 대구·경북만 야당 단체장으로 고립된 상태이다. 대구는 대구대로 경북은 경북대로 따로 해결해 나가기엔 서로 힘이 부치는 경우가 너무 많다. 대구 인구가 250만이라는 것과 대구경북이 550만이라는 것은 차이가 크다. 시·도는 상생 협력 분야의 외면을 더욱 넓혀 더 큰 시너지 효과를 얻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