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 피하고 비타민D 챙겨드세요”
“술자리 피하고 비타민D 챙겨드세요”
  • 정은빈
  • 승인 2019.02.07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었던 명절, 후유증 극복하려면…망가진 생체 리듬 회복에 집중
지난 2~6일 닷새간의 설 연휴가 끝나고 7일 대부분 직장인이 일상으로 복귀하면서 ‘명절 후유증’을 호소했다.

올해 결혼 후 두 번째 설을 보낸 조모(여·33·대구 달성군 유가읍)씨는 7일 오전 몸이 무거워 평소보다 30분 늦게 일어나 출근했다. 조씨는 오후에 몸살 기운을 느껴 결국 조기 퇴근했다.

조씨는 “명절 때마다 말이 연휴지 쉬는 게 아니기 때문에 후유증이 오래간다. 다음부턴 명절에 가사 도우미 서비스를 써볼까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연휴 다음날에는 오히려 더 큰 피로감을 호소하는 경우가 잦은데 특히 운전, 조리 등으로 평소보다 육체·정신적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명절 뒤에는 명절 후유증을 겪기 쉽다. 명절 동안 많이 사용한 손목, 허리 등 특정 부위에 통증을 느끼거나 몸살을 앓기도 한다.

증상의 첫 번째 원인은 연휴 중 식사량과 수면시간 등 생활 습관이 평소와 달라지면서 생체 리듬의 균형이 깨진 것이다. 귀성·귀경길 장시간 운전은 척추와 어깨 관절 무리로 이어진다. 앉은 자세에서는 체중이 허리에 집중돼 선 자세보다 1.5~2배가량 허리에 부담이 가해지기 때문이다.

오랜 시간 바닥에 앉아 음식을 만든 경우 척추에 무리가 가고 혈액 순환이 더뎌져 관절통이 악화할 수 있다. 음식 준비는 또 재료 구매부터 손질, 조리, 설거지까지 장시간 손목 사용으로 손목 관절에도 영향을 준다.

명절 후유증을 없애려면 생체 리듬 회복부터 시작해야 한다. 몸이 원래의 리듬을 되찾는 데는 연휴 뒤 1주일이 중요하다. 술자리나 회식을 피하고 일찍 귀가해 충분히 휴식해 주는 게 좋다.

아침의 가벼운 운동은 피로 해소에 도움이 된다. 출근 전 맨손체조 등으로 몸을 풀어주고 출근 후 2~3시간마다 간단한 스트레칭을 해주면 된다.

섭취물 조절도 중요하다. 명절 동안 무리하게 사용한 관절의 건강을 위해선 칼슘과 비타민D를 보충하는 게 좋다. 식사량의 경우 연휴간 늘어난 것을 갑자기 줄이면 허기를 느끼기 쉬운데, 물을 많이 마셔 공복감을 없애고 정상적인 식사량을 유지해야 한다. 충분한 수면으로 체력을 유지하는 것도 체중관리에 도움이 된다.

정은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