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황대헌·김건우, 월드컵 6차 대회 ‘금빛 합창’
쇼트트랙 황대헌·김건우, 월드컵 6차 대회 ‘금빛 합창’
  • 승인 2019.02.10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대헌(한국체대)과 김건우(한국체대)가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6차 대회에서 ‘금빛 합창’에 성공했다.

황대헌은 10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대회 남자부 500m 1차 레이스 결승에서 41초128로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하면서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앞서 월드컵 5차 대회 500m에서 은메달을 따낸 황대헌은 일주일 만에 나선 6차 대회 500m 1차 레이스에서 ‘금빛 질주’를 펼치며 상승세를 과시했다.

황대헌이 월드컵 시리즈 5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남자부 1,500m 결승에서는 우리나라의 김건우와 홍경환(한국체대)이 나란히 금, 은메달을 휩쓸었다.

김건우는 남자부 1,500m 결승에서 2분 12초 823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주말 월드컵 5차 대회 1,500m에서도 ‘금빛 질주’를 펼쳤던 김건우는 두 대회 연속 금메달의 대업을 완수했다.

더불어 3차 대회 1,500m 은메달까지 합치면 대회 자체가 취소된 4차 대회를 제외하고 3개 대회 연속 메달의 상승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