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가들 꿈에 날개를 달아 드려요”
“창업가들 꿈에 날개를 달아 드려요”
  • 남승현
  • 승인 2019.02.10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일대, 코워킹 스페이스 스튜디오 운영
제품 촬영·1인 미디어 방송
교내 전문 직원, 창업상담도
대학=경일대-다시
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도서관 앞 대형 형광펜, 코워킹 스페이스에서 회의 중인 모습,1인 크리에이터가 스튜디오에서 방송하는 모습,제품촬영 스튜디오 모습.


경일대 캠퍼스 중앙도서관 앞에 대형 형광펜이 등장했다.

형광펜이 바닥에 그어놓은 노란 선을 따라 가면 중앙도서관 지하에 위치한 경일대 창업지원단의 ‘코워킹 스페이스(Co-working Space)’ 로 연결된다.

코워킹 스페이스 안으로 들어가 보니 지역의 대기업인 ㈜에스엘 연구개발팀과 경기도 소재 스타트업인 케이피아이티 직원들이 제품개발 과제를 놓고 열띤 회의를 하고 있었다.

지난달 23일과 24일 코워킹 스페이스를 무상대여한 ㈜에스엘 우동희 사원은 “회사 내에서 협력업체와 회의를 하면 분위기가 딱딱해지거나 아이디어 내기가 쉽지 않았던 경험이 있어 적당한 곳을 찾던 중에 경일대 코워킹 스페이스를 알게 됐다”며 “대학 캠퍼스가 주는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스타트업 협력업체와의 코워킹에 필요한 공간과 장비를 제공받을 수 있어 제격”이라고 했다.

경일대 코워킹 스페이스에는 두 개의 스튜디오가 있다. 하나는 제품촬영을 할 수 있는 스튜디오이고, 다른 하나는 1인 미디어 방송이 가능한 스튜디오다. 경일대는 (예비)창업가와 1인 방송을 꿈꾸는 새싹들에게 무상으로 빌려주고 있다.

예비 창업가인 경일대 뷰티학과 3학년 신연주 학생은 “창업동아리 활동을 하면서 만든 시제품 사진을 코워킹 스페이스 스튜디오에서 무상으로 촬영하고, 전문가의 보정도움을 받았다”라며 “특히 주변대학에서 찾아볼 수 없는 1인 미디어 스튜디오는 뷰티 분야의 1인 크리에이터를 꿈꾸고 있는 저 같은 예비 창업자에게 꼭 필요한 장비라서 아주 유용하다”고 했다.

또한 프리젠테이션이 가능한 회의실과 강의실, 스타트업의 제품을 전시할 수 있는 전시공간도 마련돼 있다. 창업지도 관련 자격증이 있는 경일대 직원들이 상주하며 원스톱 창업상담 창구도 운영하고 있다.

경일대 창업지원단은 코워킹 스페이스 오픈을 기념해 지난달 22일부터 1박2일 간 경주 더케이호텔에서 예비 유튜버 30명을 대상으로 ‘유튜브 크리에이터 완전정복 특강’을 실시했다.

남승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