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美 구체적 ‘득-실 실무협상’ 재개될듯
北美 구체적 ‘득-실 실무협상’ 재개될듯
  • 최대억
  • 승인 2019.02.10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건, 서울·평양 협의 후 출국
“북한과의 논의, 생산적이었다”
2차북미정상회담실무협상내용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평양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실무협상을 마친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청와대에서 만나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평양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핵심 의제 설정·논의 등 형태의 실무협상을 진행한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일정을 모두 마무리하고 10일 미국으로 출국하면서 두 정상의 만남에 앞선 보다 구체적인 득과 실 조율 등 실무협상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앞서 비건 특별대표는 지난 6일부터 사흘간 평양을 방문해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실무회담을 가진 직후 한국으로 들어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과 만나 대북 협상 내용을 공유하는 등 빼곡한 일정을 소화했다.

이에 따라 조만간 상호 방문을 통해 워싱턴이나 평양, 또는 2차 정상회담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나 판문점 등에서 추가 협상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비건 대표는 지난 3일 한국을 찾아 한국 측 정부 인사들을 만나 대(對)북 협상 전략을 사전 조율한 뒤 이어 6일 평양으로 향했다.

그는 6일부터 8일까지 2박 3일간 평양에서 김혁철 대표와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예정인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의제 및 의전 관련 사항을 논의했다.

양측은 특히 정상회담 합의문에 들어갈 비핵화 이행 조치와 미국의 상응조치를 집중적으로 조율했을 것으로 보인다. 우라늄 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의 폐기 등 비핵화 조치와 연락사무소 개설, 종전선언, 대북제재 완화 등 상응 조치에 있어 양측이 얼마나 접점을 찾았을지 주목된다.

비건 대표는 이어 8일 오후에는 서울로 돌아와 정의용 실장과 강경화 장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여야 국회의원, 방한한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등을 만나 평양에서의 실무 협상 내용을 공유했다.

비건 대표는 지난 9일 강 장관을 예방한 자리에서는 북한과의 논의가 ‘생산적’이었다면서 “양측 모두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