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진 피해자들 고통 여전…국가 지원 필요”
“포항, 지진 피해자들 고통 여전…국가 지원 필요”
  • 김기영
  • 승인 2019.02.10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덕 시장, 文 대통령에 건의
이강덕 포항시장은 적극적인 지진 대책과 지원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했다.

이 시장은 지난 8일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국정설명회 후 개최된 대통령과의 청와대 오찬에서 11.15지진이 규모 5.4로 역대 두 번째로 기록됐지만, 이재민 2천여 명, 시설 피해 5만5천95건 등 직·간접 피해액은 3천323억 원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또 설문조사 결과 시민의 41.8%가 공포와 트라우마 등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사상 최대의 피해로 포항이 처한 힘든 상황을 강조했다.

이 시장은 지진 발생 초기 갑작스러운 위기에도 문재인 대통령의 신속한 현장방문과 특별재난지역 선포, 수능시험 연기 등 정부의 발 빠른 대처와 포항시의 이재민구호소 신속운영, 이재민 긴급이주 등 현장중심의 행정으로 중앙·지방·시민이 하나 되는 재난극복의 협업 모델이 됐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지진 이후 인구가 줄어들고, 부동산 경기가 하락하는 등 포항경제가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국가 차원의 이재민 주거안정, 피해지역 재건 대책을 강력히 요청했다.

포항=김기영기자 kimk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