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하, 박근혜 前 대통령 곁 떠나야”
“유영하, 박근혜 前 대통령 곁 떠나야”
  • 윤정
  • 승인 2019.02.1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동현 변호사, 페이스북에 글
석동현변호사
석동현 변호사(전 부산지검장·사진)가 유영하 변호사에게 박근혜 전 대통령 곁을 떠날 것을 촉구했다.

그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영하 변호사, 내 진작부터 느끼기에 박근혜 전 대통령을 주변에서 도와야 할 역할은 그대가 홀로 감당하기에 이제 너무나 어렵고 막중하다”며 “분에 맞지 않는 역할을 계속 혼자 맡기보다 다른 분들의 도움도 받을 수 있도록 이제 뒤로 물러서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이어 “집권세력의 조롱거리나 될 뿐 도대체 박 전 대통령 본인을 위해서나 보수우파의 재건을 위해서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을 그런 내용을 이 시점에서 유 변호사가 거론하고 발설하는 저의는 대체 무엇인가. 정말 박 전 대통령 본인의 뜻이 맞기나 한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금 박 대통령에게 조력이 필요한 부분은 형사재판 변호사만이 아니다”며 “그 보다는 역사적 책무에 대한 인식을 심어주는 일이고 세상이 원하는 바가 무엇인지 알려줄 책사가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석 변호사는 “황 전 총리가 박 대통령의 수인번호를 모르는 것에 모든 게 함축돼 있다는 둥, 권한대행 시절에 허리가 아픈 박 대통령에게 책상 의자를 넣어달라고 했는데도 도와주지 않았다는 따위의 발언은 사실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고 부연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