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소방, 평균 화재출동시간 5분 33초… 전국 2위
대구소방, 평균 화재출동시간 5분 33초… 전국 2위
  • 정은빈
  • 승인 2019.02.11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소방, 평균 화재출동시간 5분 33초… 전국 2위

- 지난해 화재 골든타임(7분) 확보율 85%, 17개 시·도 중 서울 이어 두 번째



지난해 대구에서 화재 시 평균 출동시간은 5분 33초로 나타났다. 전국에서 두 번째로 빠른 수준이다.

대구소방안전본부는 11일 지난해 소방차의 골든타임(7분) 내 화재현장 도착 달성률이 85%였다고 밝혔다.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94.9%)로, 대구가 두 번째다.

평균 화재출동시간 또한 서울(5분 30초) 다음으로 빨랐다. 이 밖에 지역 도착률은 부산 84.2%(6분 7초), 광주 80.3%(5분 54초), 대전 79.5%(5분 53초) 순이다.

소방 당국은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여러 시책을 추진한 결과로 평가했다. 지난해 대구소방본부는 소방시설 주변의 불법 주·정차 단속·계도를 강화했다. 그 결과 총 3천979건을 적발해 391건을 단속하고 3천588건을 계도 조치했다.

또 전통시장 등 다수인명피해 우려 대상을 중심으로 ‘소방특별 주·정차 금지구역’을 100개소 선정하고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1천430회), 홍보 캠페인(814회) 등을 시행했다.

김기태 대구소방 현장대응과장은 “소방차가 신속하게 재난현장에 도착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은빈기자 silverbi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