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군, 농촌 빈집 60가구 수리
봉화군, 농촌 빈집 60가구 수리
  • 김교윤
  • 승인 2019.02.1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천만 원 들여 정비사업 추진
농촌빈집정비사업
봉화군은 올 상반기에 6천만원을 투입해 60가구의 낡고 방치된 빈집정비를 추진한다.



봉화군은 올 상반기에 쾌적한 농촌환경을 조성하고 각종 범죄와 화재로부터 무방비로 노출된 위험요소를 제거하기 위해 6천만원을 투입해 60가구의의 낡고 방치된 빈집정비를 추진한다.

정비대상은 1년 이상 아무도 거주하지 않거나 사용하지 않고 방치돼 있는 농촌주택으로 건축물 소유주 또는 관리자에게 100만원 범위 내에서 지원해 철거하게 된다.

또한 석면 관리 정책이 강화되면서 슬레이트 철거 및 처리비용이 증가해 농가의 자발적 처리가 어려워 빈집정비 대상의 지붕재료가 슬레이트일 경우 봉화군이 조사해 일괄 처리할 계획이다.

빈집정비를 통한 농촌주거환경을 개선함으로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하며 쾌적한 정주여건 조성에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



봉화=김교윤기자 kk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