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상반기 ‘도시재생’ 남구·달서구·달성군 3곳 신청
대구 상반기 ‘도시재생’ 남구·달서구·달성군 3곳 신청
  • 김주오
  • 승인 2019.02.11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동구 등 6곳 하반기 추진
대구시는 지난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서 전국 최다선정에 이어 올해에도 쇠퇴지역 재활성화를 위한 정부 역점사업인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에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그 결과 지난 8일까지 접수한 올해 상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국토교통부 중점 선정방향에 맞춰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수립한 3개 지역을 공모에 신청했다.

‘대명동, 마음과 마음을 이어 상생하다’ 사업은 남구 대명동 남부시장 일원에 일반 근린 형으로 신청했으며 주요 사업내용은 방치된 남부시장 활성화를 위해 시장정비 및 어울림마당 조성, 안지랑 곱창골목과 연계를 위한 남부시장 접근성 향상 및 가로환경정비 등이다.

‘송현동 든·들 행복 빌리지 조성사업’은 달서구 송현 공원 일원에 주거지 지원 형으로 신청했다. 주요 사업내용은 송현 공원 주변의 노후주거지 재활성화를 위한 주차장 및 복합시설 조성 등 기초생활 인프라구축, 중소기업 성장지원센터와 연계한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한 인큐베이팅 오피스 건립 등이다.

‘상상과 추억이 다시 꽃피는 화원’ 사업은 달성군 화원읍 대구교도소 주변지역에 중심시가지형으로 신청했다. 주요 사업내용은 대구교도소 후적지 주변 노후 쇠퇴지역에 화원시장 활성화 및 상업특화가로 조성을 통한 중심상권의 회복, 도심인프라 개선 및 쾌적하고 안전한 동네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에 신청한 사업들은 사업유형에 따라 중앙과 광역으로 나눠 서면평가, 현장실사, 발표평가 등의 평가과정을 거쳐 3월말 최종적으로 사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중구·동구 등 6개 구·군도 하반기 공모신청을 위해 주민의견을 반영한 재생계획(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수립하는 등 공모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또 시는 신규 도시재생사업 선정을 위한 노력과 더불어 기존 선정사업의 원활한 추진에도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권오환 시 도시재창조국장은 “선정사업 및 신청 예정사업에 대해 면밀한 검토를 통해 지역의 재활성화를 위해 중심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주오기자 kj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