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자녀 희망직업 1위는 ‘공무원’
내 자녀 희망직업 1위는 ‘공무원’
  • 김주오
  • 승인 2019.02.12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자녀 직업 선호도 조사
의료인·법조인 순 뒤이어
62% “나와 같은 직업 No”
자녀희망직업1위-공무원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 제공




최근 초·중·고등학생들의 희망 직업 선호도 양상이 과거와 달라지고 있는 가운데 미래 자녀 직업에 대한 현 직장인들의 생각은 어떠할까.

시대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고 하지만 점점 어려워지는 취업과 경제불황으로 인해 희망하는 자녀 직업은 변함이 없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이 직장인 625명을 대상으로 ‘미래 자녀 희망직업 선호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1위는 ‘공무원’(31.4%, 복수응답)이었다. 지난해 조사에 이어 굳건한 1위 자리는 변함 없었다.

이어 의사, 간호사, 약사 등 의료인(21.6%), 검사, 판사, 변호사 등 법조인(17.8%)이 2, 3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회사원(15%), 교사, 교수 등 교육자(15%) 등이 상위권이었다.

내 직업에 자녀가 종사하기 원하는지에 대해서는 61.9%가 ‘반대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그 이유로는 ‘소득이 낮은 편이라서’(46.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스트레스가 상당히 높아서’(34.6%), ‘직업의 발전 가능성이 낮아서’(33.6%), ‘일 자체가 힘들어서’(26.1%), ‘정년을 보장 받을 수 없어서’(22.5%), ‘미래에는 비인기 직업일 것 같아서’(20.2%) 등의 이유를 들었다.

반면 ‘현재 본인의 직업에 자녀가 종사해도 좋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역시 ‘공무원’(66.7%)의 비중이 가장 컸다. 이어 ‘IT·인터넷 관련 개발자’(46.2%), ‘디자인’(45.7%), ‘유통업’(44.8%), ‘기술직’(44.2%) 등에 종사하는 응답자 순이었다.

직장인들은 향후 자녀가 ‘진로 확장의 다양성이 보장된 직업’(45.9%) 보다는 ‘안정적이고 오래 할 수 있는 직업’(54.1%)을 가지길 원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래 자녀가 직업 선택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했으면 하는 사항으로는 ‘개인 성향 및 흥미’(38.1%)를 첫 번째로 꼽았다.




김주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