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체험형 인턴 7500여명 뽑는다
공기업 체험형 인턴 7500여명 뽑는다
  • 승인 2019.02.12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1천명·한전 900명 선발
올해 주요 공기업 및 공공기관의 체험형 인턴 채용 규모가 7천5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지난달 열린 ‘2019 공공기관 채용정보 박람회’에 참가한 공공기관 가운데 체험형 인턴 전형을 진행하는 106곳의 채용 계획을 분석한 결과 총 모집 인원이 7천531명이었다.

분야별로는 사회간접자본(SOC)이 2천78명으로 가장 많았고, 고용보건복지와 금융이 각각 1천169명과 1천81명으로 뒤를 이었다.

개별 기관 중에서 가장 채용 규모가 큰 곳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 올해 체험형 인턴 1천명을 뽑을 예정이다. 이어 △한국전력공사(900명) △한국철도공사(430명) △한전KPS[051600](300명) △IBK기업은행(300명) 등의 순이었다.

채용 기간별로는 상반기에 진행하는 기관이 전체의 49.6%로 거의 절반이었고, 하반기 계획을 밝힌 곳은 26.0%였다. 나머지 24.4%는 아직 일정이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