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공시지가 8.55%·경북 6.84% 상승
대구 공시지가 8.55%·경북 6.84% 상승
  • 김주오
  • 승인 2019.02.12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성구 12.05% 뛰어
올해 1월1일을 기준으로 대구와 경북지역 공시지가 1년전보다 각각 8.55%와 6.84%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7개 시·도 중 대구는 5번째 경북은 7번째로 공시지가가 상승했으나 전국 평균보다 9.42%보다 낮았다. 공시지가가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서울(13.87%)·광주(10.71%)·부산(10.26%)·제주(9.74%)순이었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지역 토지 소유자들이 부담해야 할 재산세 및 종합부동산세 등의 세금부담이 늘어나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1월 1일 기준으로 조사·평가한 전국 50만 필지의 표준지공시지가를 13일 결정·공시했다.

대구에서는 수성구 공시지가가 12.05%나 올라 가장 많이 상승했다. 수성알파시티 조성완료, 연호 공공주택지구 및 삼덕동 공원구역내 개발사업 예정과 함께 재건축사업의 활성화로 분석됐다. 다음으로는 중구가 9.45% 올라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신규아파트 및 정비사업지구 등 개발사업의 영향이다. 남구와 북구가 8.03%, 서구는 7.62% 상승했다.

평균 6.84%의 상승률을 보인 경북에서는 울릉군이 13.58%로 가장 높고 군위군(11.87%), 영천시(10.72%), 경산시(10.49%) 순으로 나타났다. 4개 시·군의 주요 상승 요인으로는 울릉군은 일주도로 완성, 군위군은 대구공항 예비 이전 후보지 선정과 팔공산 터널 개통, 영천시는 레츠런파크 조성사업, 경산시는 경산지식산업지구 개발 등이다.

한편 대구지역 최고 공시지가는 중구 동성로2가 162(대구백화점 남서편 법무사회관)로 ㎡당 3천500만원이며, 최저는 달성군 가창면 상원리 산175(경산공원묘원 북측)로 ㎡당 320원이다. 경북은 포항시 북구 죽도동 597-12번지(개풍약국)가 ㎡당 1천320만원이며, 청도군 각남면 옥산리 산217 임야가 ㎡당 230원으로 최저였다.

표준지공시지가는 국토교통부 누리집(www.molit.go.kr) 또는 해당토지 소재지의 시·군·구 민원실에서 13일부터 3월 14일까지 열람할 수 있고, 토지소유자 또는 이해관계인 등 표준지가에 이의가 있는 자는 같은 기간에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김상만·김주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