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 대구시 신청사 건립 유치 가세
달성, 대구시 신청사 건립 유치 가세
  • 신동술
  • 승인 2019.02.20 21: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郡, 타당성조사 용역 발주
“화원, 대구 전체의 중심에”
대구지역 기초지방자치단체별로 대구시 신청사 건립 유치를 위한 움직임이 활발한 가운데 달성군도 대구시 신청사 건립 유치 움직임에 가세했다.

대구 달성군은 대구시 신청사 건립 유치를 위해 신청사 유치 타당성과 유치방안을 주요내용으로 한 신청사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 용역을 발주한다고 20일 밝혔다.

대구시 신청사 달성군 유치 후보지는 화원읍 설화리 563번지 일원으로 부지면적은 3만8천882㎡(LH소유)이며 향후 확장성도 고려해 배후지(약 2만7천㎡정도)도 염두에 두고 타당성 조사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다.

달성군 후보지(화원읍)의 장점은 위치적으로 대구시 전체의 중심에 있다는 점이다.

화원읍 주변 도심지 인구는 달성군(26만), 달서구(58만), 서구·남구(34만)로 분포되어 대구시 전체 인구(246만)중 약 절반을 차지하고 있어 실질적인 대구의 중심이라 볼 수 있다.

또 다른 장점으로는 편리한 교통접근성이다. 특히 교통 편의시설로 지하철 1호선 설화명곡역과 화원역이 인접해 있는 역세권임은 물론 고속도로(중부내륙고속, 광주대구고속)와 국도 5호선이 인접해 있어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두루 갖추고 있다.

향후 대구산업철도 건립을 통한 교통인프라의 확충 등 교통부분에 있어서는 후보지 중 최적입지라 평가할 수 있다.

김문오 달성군수는 “최근 예타면제사업으로 확정된 대구산업철도 등을 기반으로 달성군에 신청사가 유치되면 대구시 발전을 위한 시너지효과가 극대화될 것이다. 대구의 발전 및 새로운 미래 청사진을 위해서는 신청사는 반드시 달성군에 유치돼야 한다”며 “달성군은 이번 용역결과를 통해 유치 타당성과 유치방안을 철저히 준비하여 신청사 건립유치전에 본격적으로 가세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달성=신동술기자 sd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미화 2019-03-29 14:48:18
당연히 달성군에 신청사가 유치되어야 옳다고 봅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