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체전 바이애슬론, 티모페이 랍신 ‘2관왕’
동계체전 바이애슬론, 티모페이 랍신 ‘2관왕’
  • 승인 2019.02.20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모페이 랍신(31·전북바이애슬론연맹)이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동계체전)에서 두 번째 금메달을 따냈다.

랍신은 20일 강원도 평창의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동계체전 바이애슬론 남자 일반부 스프린트 10㎞에서 26분 38초 5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전날 열린 개인경기에서도 1위에 올랐던 랍신은 이날 금메달을 추가하며 대회 2관왕이 됐다.

러시아에서 귀화한 랍신은 태극마크를 달고 2018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해 스프린트 10㎞에서 한국 바이애슬론 역사상 최고 순위인 16위에 올랐다.

랍신은 21일 바이애슬론 남자 계주에서 대회 3관왕에 도전한다.

전날 개인경기에서 은메달을 땄던 최두진(24·무주군청)은 이날 스프린트에서도 27분 4초 3의 기록으로 또 한 번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동메달은 28분 34초 6을 기록한 이준복(26·무주군청)에게 돌아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