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유망주 정보영 “오사카 같은 선수 될래요”
테니스 유망주 정보영 “오사카 같은 선수 될래요”
  • 승인 2019.02.26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은행과 3년간 후원 계약
WTA투어 50위권 진입이 목표
NH농협은행-테니스꿈나무정보영후원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NH농협은행 본점에서 열린 테니스 유망주 후원금 전달식에서 정보영 선수에게 후원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미의 뜨거운 햇볕을 그대로 받아내며 땀방울을 흘리느라 얼굴은 까매졌지만 오사카 나오미(1위·일본)와 같은 세계적인 선수가 되겠다는 그의 꿈은 더욱 명확해졌다.

테니스 유망주 정보영(주니어 153위·안동여고 입학예정)은 24일 브라질 포르투알레그리에서 끝난 국제테니스연맹(ITF) 브라질 주니어컵 여자 복식에서 이마무라 사키(일본)와 한 조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주니어 대회는 4대 메이저와 A등급 대회, 이후 1∼5등급으로 나뉘는데 이번 브라질 주니어컵은 A그룹에 해당하는 수준 높은 대회였다. 정보영이 지구 반대편에서 열린 브라질 대회에 출전한 것은 ITF가 주관하는 국제 18세 이하 투어링팀에 선발돼 올해 초부터 6주간 남미 지역 대회에 나갈 수 있었기 때문이다.

ITF 주니어 투어링팀은 ITF가 세계 각국의 유망한 주니어 선수들을 선정, 수준 높은 코치들의 관리 아래 이들이 최상위 등급의 주니어 대회에 출전하도록 항공권, 교통, 숙식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24일 브라질 대회를 마치고 25일 귀국한 정보영은 26일 서울 중구 NH농협은행 본점에서 열린 후원금 전달식에 참석했다.

NH농협은행 스포츠단은 정보영의 가능성에 주목해 이날 앞으로 3년간 3천만원씩 총 9천만원을 후원하기로 했다.

안동 용상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테니스를 시작한 그는 어머니(손영자 씨)가 테니스 선수 출신이고 언니(정영원)도 현재 NH농협은행에서 선수로 뛰고 있는 ‘테니스 가족’의 막내다. 또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단식 세계 랭킹 45위까지 올랐던 조윤정 코치의 복주여중, 안동여고 직속 후배이기도 하다.

키 170㎝로 지금도 조금씩 키가 크고 있다는 정보영은 “서브를 좀 더 강화하고 싶고, 실책이 많은 편인데 이것도 더 줄여야 한다”고 자신의 문제점을 짚었다.

한국 여자 테니스는 조윤정 이후 세계 랭킹 100위권 이내 선수가 10년 넘게 나오지 않고 있지만 최근 정보영 또래에 좋은 주니어 선수들이 많이 나와 발전 가능성을 엿보고 있다.

정보영은 “올해 주니어 메이저 대회에 출전하는 것이 1차 목표고, 앞으로는 WTA 투어에서도 단식 50위 안에 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