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킴 “힘들 땐 포기보다 극복 먼저 생각”
팀킴 “힘들 땐 포기보다 극복 먼저 생각”
  • 승인 2019.02.27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사 발표’ 이후 첫 공식 행사
청년 멘토로 초청돼 소감 말해
다시웃는팀킴
지난 12일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 여자일반부 4강전에서 ‘팀킴’ 경북체육회 선수들이 경기에서 이긴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도자 갑질 파문을 딛고 다시 일어선 여자컬링 ‘팀 킴’(경북체육회)이 “힘들 때는 긍정적인 생각을 먼저 했다”며 자신들만의 역경 극복 방법을 이야기했다.

‘팀 킴’ 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는 2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MBN Y 포럼에 청년 멘토로 초청돼 이렇게 말했다.

김초희는 컬링이 비인기 종목이어서 힘든 순간을 자주 경험했었다면서 “저희도 ‘그만두고 싶다’, ‘힘들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그러나 우리가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이니 포기하려는 생각보다는 어떻게 해야 극복할 수 있을지 긍정적인 생각을 했다. 그래서 지금까지 컬링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팀 킴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컬링 은메달을 획득, 컬링 불모지이던 한국에 ‘영미∼’ 유행어와 함께 컬링 열풍을 일으켰다. 해외에서도 경북 의성여고에서 출발한 ‘갈릭 걸스’가 올림픽 영웅이 됐다며 찬사를 보냈다.

그러나 이들은 지난해 11월 ‘지도자 가족들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아왔다’는 내용의 호소문을 발표하면서 자신들이 경험했던 어두운 면을 드러냈다.

이 호소문은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경상북도의 합동 감사를 끌어냈다. 합동감사반은 5주에 걸친 조사를 벌인 끝에 지난 21일 ‘팀 킴의 호소는 사실’이라는 내용의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팀 킴은 감사 결과 발표 이후 처음 참석한 공개 행사인 이 자리에 실제 올림픽 은메달을 목에 걸고 나왔다.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1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도 있었다. 1년 전인 지난해 2월 25일, 팀 킴은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결승전에서 스웨덴에 패해 은메달을 수확했다.

김은정은 “1년 전에 평창에서 많은 응원과 사랑을 받았는데, 1년 만에 스포츠 영웅으로 선정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힘든 시기에 있는 청춘에게 우리의 이야기를 들려드릴 기회를 받아서 뜻깊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호소문 발표 이후 마음고생을 하던 팀 킴은 지난 12∼13일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은메달을 거두며 성공적으로 빙판에 복귀했다.

임신한 김은정을 대신해 동계체전에서 주장 역할(스킵)을 맡았던 김경애는 “오랜만에 스킵을 해서 떨리기도 하고 부담스럽기도 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도전을 안 했더라면 은메달을 목에 걸 수 없었을 것”이라며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으로 가는 첫 단계이고, 새로운 도전이라고 생각해서 재밌게 했다”고 말했다. 김선영은 “우리는 오랫동안 호흡을 맞추면서 서로 배려하고 믿었다. 일이 잘 안 풀려도 잊고 맛있는 것을 먹거나 일상 생활을 하면서 극복해왔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