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승철-양용은 한 조로 뉴질랜드오픈
가수 이승철-양용은 한 조로 뉴질랜드오픈
  • 승인 2019.02.27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부터 나흘간 대회 열려
가수 이승철(53)이 양용은(47)과 함께 한 조로 뉴질랜드오픈 골프대회 프로암 부문에 출전한다.

골프 용품업체 볼빅은 27일 “28일 뉴질랜드 애로타운에서 열리는 뉴질랜드오픈에 이승철과 양용은이 프로암 부문 한 조를 이뤘다”며 “이승철은 볼빅 컬러볼과 모자, 장갑, 캐디백 등을 사용한다”고 밝혔다.

이 대회는 아시안투어와 호주프로골프 투어가 공동 주관하며 올해로 100회째를 맞았다.

프로 선수들이 나흘간 72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경쟁하는 프로 부문과 프로와 아마추어가 1명씩 짝을 이루는 프로암 대회가 동시에 진행된다.

골프 구력 30년을 자랑하는 이승철은 핸디캡 4의 싱글 골퍼로 270야드 이상을 보내는 장타가 돋보인다. 평소 양용은과 절친한 사이인 이승철은 2011년 마스터스의 파3 콘테스트와 2017년 매경오픈 등에서 양용은의 일일 캐디를 맡기도 했다.

올해 뉴질랜드오픈에는 양용은 외에 최경주(49), 류현우(38), 홍순상(38), 이태희(35) 등도 출전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