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직원, 일본서 음주운전하다 적발
삼성 직원, 일본서 음주운전하다 적발
  • 승인 2019.03.04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급 삭감·진급누락 등 징계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일본 오키나와현 전지훈련 중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직원에 감급(월급 일정액 삭감)과 진급 누락의 징계를 내렸다.

삼성 관계자는 4일 “구단 직원이 지난달 18일에 일본 오키나와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일본 경찰에 적발돼 구금됐다. 이후 해당 직원은 바로 귀국 조처했고, 구단 차원에서 감급 6개월과 진급 대상자에서 제외하는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삼성은 소속 직원이 음주운전이 적발된 후 KBO에 보고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삼성 관계자는 “규약 해석에 실수가 있었다. 구단의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KBO는 4일 삼성으로부터 관련 내용을 전달받았고, 곧 징계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