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1일 임시 공휴일 ‘없던 일’ 가닥
4월 11일 임시 공휴일 ‘없던 일’ 가닥
  • 최대억
  • 승인 2019.03.06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위원 대다수 반대 의견
아이들 돌봄·조업일수 문제
‘찬성’ 높은 여론조사 결과 등
막판 변수로 작용 가능성도
정부가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일인 4월11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했다가 국무위원들 다수의 반대가 많아 국무회의 안건으로 올리지 않는 것으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6일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모두가 쉬지 못할 가능성, 아이들 돌봄 외에도 조업일수가 줄어드는 문제 등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에 대해서도 의견들이 많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임시공휴일 지정은 국무회의 심의 및 대통령 재가를 거쳐서 대통령령으로 확정된다.

앞서 청와대는 “임시정부 기념관 건립추진위원회가 4월 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에 따라 현재 임시공휴일 지정 여부에 대해 검토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임시공휴일로 지정될 경우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 등이 쉬게 돼 ‘워킹맘’들이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점, 기업계에서 휴일 수 증가에 따른 생산성 저하 우려가 나온다는 점 등이 반대 이유로 제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임시공휴일 지정에 찬성하는 의견이 더 많다는 여론조사 결과 등이 막판 변수가 될 수 있다는 견해도 있다.

앞서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달 22일 전국 성인 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임시공휴일 지정에 대한 찬성은 62.2%, 반대 의견은 27.8%에 그쳤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