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위원장, 세계 진감 시킨 2만여리 대장정”
“김 위원장, 세계 진감 시킨 2만여리 대장정”
  • 최대억
  • 승인 2019.03.06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노동신문, 귀환 찬양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실패로 베트남에서 빈손으로 귀환했지만 이에 대한 언급 없이, 최고지도자의 ‘인민에 대한 헌신’과 그 ‘헌신을 충성으로 받들려는 인민’의 일심동체와 혼연일체를 부각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자 1∼4면에 걸쳐 ‘최고지도자와 인민의 일심단결’을 ‘국풍(國風)’이라 표현하고 김 위원장의 ‘귀환’을 ‘세계를 진감 시킨 2만여리 대장정’으로 부각하며 고위간부와 주민들의 반향을 담은 사진과 기사들로 채웠다.

또 각 분야 고위간부들은 기고문을 통해 경제건설 성과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고, 신문 2면에 실린 ‘열흘 낮, 열흘 밤’ 제목의 정론은 김 위원장의 베트남행을 “인민을 위해서라면 어떤 고행도 달게 여기는, 눈물겨운 헌신의 길”로 표현하며 “영도자와 인민의 혼연일체의 국풍, 일심단결의 위대한 전통을 굳건히 이어가자”고 호소했다. 최대억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