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통합신공항, 先 부지결정 안돼”
국방부 “통합신공항, 先 부지결정 안돼”
  • 김종현
  • 승인 2019.03.10 21:20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의성 이전 사업비부터 확인”
대구시, 두곳 모두 산출작업 진행
사업비 나오면 지원위 개최 속도
빠르면 6개월 내 후보지 선정 가능
대구공항통합이전 사업을 두고 군위나 의성 중 한군데를 확정해 사업비를 결정하자는 대구시의 주장이 사실상 받아들여지지 않아 두곳 모두의 개략적인 사업비 산출작업이 진행중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대구시는 한군데로 확정해야 정확한 사업비가 나오고 이를 토대로 후보지 결정이 가능하다고 주장했지만 국방부는 두군데 모두 이전사업비를 확인해야 된다 하니 두군데 지역을 대상으로 개략적으로 사업비를 뽑아보기로 했다”며 “개략적으로 산정해 보는데는 시간이 별로 안걸리니까 우리가 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와 국방부는 현재 수시로 만나 토공사업비 등 주요사업비를 협의하고 있어 빠르면 이달 내에 군위와 의성으로 이전할 때 각각 필요한 사업비가 어느정도 필요한 지 나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원사업비를 결정하려면 이전사업비가 빨리 나와야 된다는데 시와 국방부가 모두 공감했고, 두 곳 가운데 한군데를 빨리 정하기위한 중간 절차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현재 대구공항 통합이전 사업 진행상 지원위원회 개최가 시급한데 지원위원회를 하려면 지원사업비가 얼마나 필요할 지 결정되야 한다. 지원사업비는 이전사업비가 나와야 산정이 가능한데 이달 중 두군데 이전사업비가 추산되면 지원위원회가 다음달에도 열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원위는 군위와 의성에 대한 지원사업 금액이 적정한가 판단하게 되고 지원사업비가 결정되면 다시 선정위원회에서 지원사업내용, 최종후보지를 결정하기 위한 기준을 다룬다. 선정위는 부지선정을 위한 기준을 공고하고 이 기준이 결정되면 공청회와 주민투표에 들어가게 된다. 지원위가 다음달이라도 열린다면 빠르면 6개월, 늦어도 10개월 내 후보지 선정이 가능할 것으로 대구시는 보고 있다.

대구시는 올해 5억 원, 오는 2024년까지 5년간 33억 원을 투입해 통합공항 기본계획 용역을 할 예정이다. 기본계획용역은 이전지 1곳이 확정되면 설계비까지 포함해 항공수요분석, 시설규모, 이전 사업비 등을 모두 조사하게 된다.

한편 경북도 정책자문위는 지난 8일 도청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갖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에 대한 국방부의 조속한 이전지 결정을 촉구했다.

위원들은 연간 375만명의 수용능력 한계를 넘어 포화상태에 이른 대구공항 상황과 낡고 비좁은 활주로 등 시설 문제에 대한 우려를 표시하고 대구공항을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공항으로 조성하고 이전을 서둘러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들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은 대구경북의 획기적 발전을 견인할 중대한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국방부의 최종 이전부지 선정이 미뤄져 수개월간 답보상태”라며 “가덕도 공항 건설론은 이미 2016년 6월에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론난 사항으로 재론의 여지가 없다”고 못박았다.

이들은 이날 회의 후 ‘군위 우보’와 ‘의성 비안·군위 소보’ 등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 두 곳을 차례로 방문해 사업추진 현황, 입지여건 등을 살펴봤다.

김상만·김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효명 2019-03-14 21:05:33
논리적으로 풀어낼수 있단거죠.

이런 상생할 부분들, 뚜렷하게 포착되는
황금같은 기회들을
죄다 무시하고 우보면 만을 고집 한다면,
군위군은 군수님 포함해서 인접한
여타 지자체에 자기들 이익에만
몰두하는 이기적 동네로 낙인 찍혀
오래도록 회자 될것입니다.

거듭 말씀 드리지만..
소보면 또한 군위군의 자식입니다.
자식과 이웃들에 손가락질
받는 우를 범하지 않는 현명한
선택을 기대해 봅니다.

박효명 2019-03-14 21:03:34
그럼 물려받은 재산도 불어나긴 커녕
서서히 줄어들겠죠?

반면 이쁜딸 소보면이 이웃 집안
의성군에 시집을 간다면 어떨까요?
우선 두 집안의 세력이 커질것이고
이웃한 사돈간이라 바로, 자주 도울것이며,
사돈 체면에 시끄러운 일들이 일어나지
않게 조심 할것이죠?,

의성군과 군위군의 자식들인 비안면과
소보면이 결혼할시
제일 중요한 점은, 시간이 지나다 보면
보물같은 손자,손녀들을 줄줄이
안겨 줄 모습들이 훤히 그려진단
말입니다. 손자,손녀들이 뭘까요?
그게 바로 군위,의성의 풍요롭고
균등한 발전 이며 사라지지 않고
대를 이어 번성하는 결과물 인거지요.

손자,손녀라는 비유에 인구유입,
소득증가, 지역 경제발전 등등이
모두 포함되어 있음에...

비유가 아주 적절하진 않았지만,
상식 선에서 생각 해볼때, 어떤
후보지가 현 시점에서 두루두루
큰 분쟁 없는, 또는 예산 낭비없는
곳 인가는 오랜 생각을 거치지 않고도
논리적으로 풀어낼

박효명 2019-03-14 21:01:43
군위 군수님 전상서...

군수님 슬하에 자식이 두명 있습니다.
하나는 아들이고, 또 하나는 딸이지요.
두 자식에게 요즘에는 공평하게
재산을 물려 주는게 상식입니다.
이말은 자식을 가진 부모 사랑은
아들,딸을 가리지 않는단 뜻입니다.

자... 군수님 자식중 아들을
우보로 치고, 딸을 소보로 칩시다.
대구 공항 이전 후보지 선정에 빗대어
말씀드리자면,

군수님은 장가도
안가고 부모가 물려주는 재산으로
그져 호의호식 하려는 우보면만 편애하는
부모가 되실려고,
이쁘게 잘 자란 소보면이 혼기에 맞춰
가까운 이웃인 의성군 집안에
비안면 이라는 건실한 청년이 구애를
해 오는 상황 자체를 걷어 차실렵니까?

생각해 보십시요..
장가도 안간 아들 우보면은 집구석에 틀어박혀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재산만 믿어요. 베풀줄 모르고 자기만 고립된
생활을 할것이 눈에 뻔히 보입니다.
고립된 상태에서 사회생활과 인간 관계가
원활하겠습니까?
그럼 물려받은

의성군공항유치위 2019-03-13 15:43:43
대구시장이나 김영만이가 우보를 이전지로 선정해 달라고
아무리 국방부에 발악을 해도 우보는 결코 선정되지 않습니다.
국방부가 우보를 선택할 경우에 맞닥뜨리게 될
의성군과의 파국과 제 2의 사드사태로 결국은
공항이전 무산을 가져올 수밖에 없는 구조인데
어떻게 이전지 선정을 하겠습니까?
결론은 소보/비안공동후보지로의 4자합의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의성군공항유치위 2019-03-13 15:43:08
우보는 산악지대 악조건과 산봉우리 절토비가
3조+@인데다 국방부,경북도, 의성, 군위
지역사회 모두가 외면하는 지역입니다.
오직 군위 군수만 돈 벌 목적으로 자기소유 우보 땅
옆으로 공항 와야 한다고 발을 동동 구르고 있습니다.
공항조건마저 갖추지 못해 후보지로서의 가치가
사라져 더 이상 거론할 이유마저 없습니다.
이미 경북도 및 의성, 군위 양 지역사회에서
사회적 합의를 이룬 소보/비안 공동후보지로
이전지를 마무리 짓고 통합신공항 건설에
다 함께 노력합시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