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200만t 슬래그 재활용 길 연다
포스코건설, 200만t 슬래그 재활용 길 연다
  • 이시형
  • 승인 2019.03.1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량 매립하던 페로니켈 부산물
시멘트 원료 재사용 기술 개발
3년 연구 성과 ‘장영실상’ 수상
부식성·수명 30% 이상 개선
석회석보다 CO2배출 17배 낮아
업계 기술이전 ‘상생경영’ 구현
페로니켈슬래그
포스코건설은 지난 8일 페로니켈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슬래그를 분쇄해 시멘트 원료로 재활용하는 기술을 개발한 공로로 IR 52 장영실상을 수상했다.




포스코건설이 페로니켈 슬래그를 활용한 시멘트 개발에 성공했다.

포스코건설은 페로니켈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슬래그를 분쇄해 시멘트 원료로 재활용하는 기술을 개발해 지난 8일 IR 52 장영실상을 수상했다.

전통적으로 시멘트는 주로 석회석을 원료로 사용하고, 포스코와 같은 제철소에서발생하는 부산물인 고로 슬래그를 일부 원료로 사용해 왔지만 페로니켈 제조과정 나오는 슬래그는 시멘트 원료로 사용하지 못해 전량 매립해 왔다.

이에 포스코건설 R&D 센터는 페로니켈 슬래그 시멘트 개발을 위한연구팀을 구성하고 3년여에 걸친 연구 끝에 페로니켈 슬래그를 시멘트 혼화재로 사용할 수 있는 최적의생산조건을 도출하는 데 성공했다. 이 페로니켈 슬래그 시멘트 혼화재를 적용해 만든 새 시멘트는 기존 석회석 시멘트에 비해 30%이상 부식성과 수명 등이 개선됐다.

또한 페로니켈 슬래그는 고온의 페로니켈 추출공정을 거치고 남은 부산물이어서 석회석 가공과정보다 이산화탄소배출도 약 17배 낮으며, 불순물 함유량도 상대적으로 낮아 환경친화적인 것도 큰장점이다.

이에 따라 포스코의 페로니켈 생산 계열사인 SNNC가 전량 매립하던 200만톤의 페로니켈 슬래그는 상당량 시멘트 원료로 재활용할 수 있게 됐다.

포스코건설은 페로니켈 슬래그 시멘트 개발이 성공함에 따라 기술개발자들을 중심으로 사내벤처 1호를 출범시키고, 올해 연말 별도 법인으로 분사시켜 독자 사업체로육성할 방침이다.

관련 기술은 시멘트업계 등 6개사로 전수해 페로니켈 슬래그 시멘트의 활용도를 높일뿐 아니라, 상호 원가절감과 품질향상의 시너지를 통해‘With POSCO’차원의 상생경영도 본격화한다.

이번 기술개발에 참여한 이창홍 차장과 오범진 차장은“기존 시멘트보다 기능이우수하고 환경친화적인 시멘트 개발에 성공해 건설 소재 분야에서 기술경쟁력 우위를 점할 수 있게 돼 기쁘고, 장영실상까지수상해 대단히 자랑스럽다”며,“앞으로도 차별화된 기술개발로스마트 컨스트럭션(Smart Construction) 실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입을 모았다.





포항=이시형기자 l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