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개성공단 보다 창원공단에 신경 써야”
“文, 개성공단 보다 창원공단에 신경 써야”
  • 윤정
  • 승인 2019.03.1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경남 최고위서 비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1일 경남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경남 경제가 문재인정권의 경제 실정으로 무너질 위기에 직면해 있다. 대통령이 신경 써야 하는 곳은 개성공단이 아니라 창원공단”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황 대표는 “기업들은 고사 직전이고 일자리는 사라지며 경남도민들의 삶은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황 대표는 “지금 급한 건 금강산관광 재개가 아니라 경남의 관광 부활”이라며 “대통령이 북한에 쓰는 신경의 100분의 1이라도 경남에 쏟는다면 경제가 망가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탈원전 정책이 큰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들의 이념에 따라 탈원전 정책을 밀어붙이면서 신한울 3·4호기 공사를 중지시켰다. 창원의 원전협력업체 285곳이 문을 닫을 위기에 처했다”며 “탈원전 정책을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은 밑 빠진 독에 물 붓는 대책만 남발하고 있을 뿐 근본적 해결대책은 외면하고 있다”며 친귀족노조 정책을 끊어버리고 과감한 노동개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창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