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기업 살리기에 모든 역량 집중”
“지역 기업 살리기에 모든 역량 집중”
  • 홍하은
  • 승인 2019.03.11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인남 대구경총 신임 회장의 각오와 포부
“급변하는 노동환경에
중소기업들 파업 직전
기업인들 고충 전달로
불필요한 규제 완화”
김인남1
지난달 20일 제17대 대구경영자총협회(이하 대구경총) 회장에 취임한 김인남 신임 회장이 각오와 포부를 말하고 있다. 전영호기자


“어려운 시기 중책을 맡아 어깨가 무겁지만 지역 중소기업들이 위기를 잘 헤쳐나갈 수 있도록 경총이 힘이 될 것입니다. 기존 대·중소기업 지원에서 영세기업과 소상공인까지 아우를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지난달 20일 제17대 대구경영자총협회(이하 대구경총) 회장에 취임한 김인남 신임 회장은 국가 경제의 근간인 지역 경제 활성화와 지역 기업 살리기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11일 밝혔다. 또 노동계와도 끊임없는 대화를 통해 상생의 노사문화가 산업 현장에 정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취임한 이후 회원사 기업 한 곳 한 곳을 다니며 기업인들의 고충을 듣고 있는데 실제 현장은 생각했던 것보다 심각한 수준”이라며 “최저임금 인상, 주52시간 근무제 도입, 통상임금 산정 기준 등 급변하는 노동환경에 기업들 대부분 언제 사업을 접을 것인지, 손해를 덜 보고 사업 접을 시기만 저울질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더 많은 기업인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정부와 지자체에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할 것”이라며 “고용노동부, 대구시와 잘 협의해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이 있는지 지원사업을 개발하고 정부의 경제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경총은 지난달 대구상공회의소와 함께 정부와 국회에 가업승계제도 사전·사후 요건을 완화해달라는 내용의 건의문을 채택해 건의한 바 있다. 김 회장은 “가업 승계는 금수저를 물려주는 것이 아니라 기업이 가진 기술을 이어가는 개념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일본의 경우 지난해부터 2027년까지 한시적으로 사업 승계에 대해 세제지원을 시행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한시적인 세제지원 제도 도입 등 사전·사후요건을 완화해 지역 기업들이 적극적인 가업 승계가 이뤄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구는 대부분 비상장기업인데 비상장기업은 가업승계에 있어 고충이 더 크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기업하기 좋은 대구를 만들 수 있도록 불필요한 행정규제를 완화시키는데 이바지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기업이 선투자를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고 선순환적인 경영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홍하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