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구글 손잡고 도약기 스타트업 육성
중기부·구글 손잡고 도약기 스타트업 육성
  • 승인 2019.03.12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 3~7년차 앱·게임 개발사
60개사 뽑아 최대 3억씩 지원
스타트업도약-칼라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구글캠퍼스에서 열린 ‘창구 프로그램 출범 기자간담회’에서 석종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 실장(왼쪽 다섯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소벤처기업부와 구글이 창업 도약기를 맞은 스타트업을 집중 육성하고자 손을 잡았다.

중기부와 구글은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창구 프로그램’ 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이 프로그램은 창업 초기를 지나 도약기에 있는 앱·게임 개발사의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 최대 총 230억원의 지원금과 교육·컨설팅 등을 제공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이름은 중기부의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과 ‘구글플레이’의 앞 자에서 땄다.

우선 창업 3~7년차 앱·게임 개발사 100곳을 뽑은 다음 대국민 오디션을 통해 60개사를 추려낸다.

이들을 대상으로 중기부는 최대 3억원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한다. 또 게임·앱 분야 전문기관을 소개해주고 애로사항을 해소해주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구글은 글로벌 기술·시장 추세와 마케팅 전략에 대한 교육·세미나 등을 지원한다. 특히 해외 진출 전략에 초점을 맞춘 컨설팅을 제공하기로 했다.

별도 평가를 통해 선정된 게임 개발사에는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19’ 참가 기회를 주고, 정부 기관의 연구개발(R&D) 지원사업(최대 4억원)도 연계해준다.

석종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스타트업을 지원할 때 민간의 전문성과 정부기관의 지원을 결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콘텐츠 고도화와 해외 시장 진출에 애로가 있는 스타트업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경환 구글 한국 안드로이드 앱·게임 비즈니스 개발 총괄 상무는 “건강한 개발환경에서 앱을 개발하고 국내 시장을 넘어 글로벌 무대에서 더 많은 사람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건강한 개발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창구 프로그램 참가 신청은 내달 초부터 3주 동안 받는다. 접수는 홈페이지(www.k-startup.go.kr)에서 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