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비즈니스 영향력 1위 ‘나이키’
스포츠 비즈니스 영향력 1위 ‘나이키’
  • 승인 2019.03.12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포브스, ‘머니 인덱스’ 발표
NBA 제임스, 개인 부문 ‘최고’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간판선수 르브론 제임스(미국)가 스포츠 비즈니스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선수로 평가됐다.

미국 경제 전문 매체 포브스는 12일(한국시간) 2019년 스포츠 머니 인덱스(SMI) 순위를 발표했다.

이 순위는 팀과 선수, 브랜드, 에이전시 등 스포츠와 관련된 개인 또는 단체가 스포츠 비즈니스에 얼마나 영향력을 가졌는지를 평가한 결과로 정해졌다.

전체 1위는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가 차지했다.

나이키는 자체 브랜드 가치 320억 달러, 수익 규모 333억 달러로 평가됐으며 여러 종목의 단체, 팀, 선수들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어 스포츠 비즈니스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존재로 선정됐다.

2위는 최근 6년간 슈퍼볼 하프타임 광고 스폰서를 맡은 펩시가 선정됐고, 3위에 제임스가 이름을 올렸다. 개인으로는 가장 높은 순위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를 떠나 LA 레이커스로 이적한 제임스는 나이키, 코카콜라, 인텔, 버라이즌 등과 후원 계약을 맺고 스포츠 비즈니스에서 영향력을 키웠다.

제임스는 연봉과 후원 액수 등을 합쳐 8천870만 달러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스포츠 구단으로는 스페인 프로축구팀 FC바르셀로나가 제임스에 이어 4위에 올랐고, 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전체 5위에 자리했다.

축구 선수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개인으로는 제임스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순위 6위였고, 그 뒤를 이어 LA 레이커스, 에이전트 회사 CAA, 버드와이저, 댈러스 카우보이스가 7위부터 10위까지를 형성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는 뉴욕 양키스가 11위로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주요 선수 순위를 살펴보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15위, 스테픈 커리(미국) 27위, 타이거 우즈(미국) 119위 등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