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IMF 이후 최악 고용대란 못 벗어나”
추경호 “IMF 이후 최악 고용대란 못 벗어나”
  • 윤정
  • 승인 2019.03.13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고용동향 관련 입장 발표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2월 고용동향 결과에서 취업자 수가 작년 2월 대비 26만3천명이 늘어난 결과가 나오자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사진)이 “외형상으로는 좋아보일지 몰라도 속을 들여다보면 국민들은 여전히 IMF 이후 최악의 고용대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 의원은 13일 입장문 발표를 통해 “2월 실업자는 130만명을 넘어섰고 우리 경제를 떠받쳐야 할 30·40대 취업자는 무려 24만3천명이 감소했다.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을 많이 받는 제조업과 도소매·음식숙박업 취업자는 각각 15만1천명과 5만9천명이 줄었고 기계조립·단순노무종사자도 10만1천명이나 감소했다”며 “문재인 정부가 밀어붙인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대란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고용의 질 개선의 근거로 삼았던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도 3개월 연속 전년동월 대비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