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서구보건소, 자살예방사업 실시
대구 서구보건소, 자살예방사업 실시
  • 정은빈
  • 승인 2019.03.14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음건강지킴이 양성 프로젝트’ 사업 실시
대구 서구보건소가 서구지역 주민들을 활용해 정신건강 사각지대를 발굴한다.

서구보건소와 서구정신건강복지센터는 이달부터 독거노인생활관리사 등을 활용해 ‘마음건강지킴이 양성 프로젝트’ 사업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마음건강 지킴이’는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사회안전망 위원, 독거노인생활관리사 등으로, 서구지역 내 자살위험군을 발굴하고 정신건강복지센터 등 전문기관으로 연계해 주는 역할을 한다.

서구보건소는 마음건강 지킴이 활동에 앞서 6개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자살현황, 자살위험군 연계방안 등에 관한 간담회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 정신건강복지센터는 대상자에게 상담서비스를 제공하고 결과 공유 등 주기적인 사후 관리를 할 계획이다.

안현희 서구보건과장은 “자살위험군을 발굴하는 동시에 지역 전반에 생명존중 분위기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은빈기자 silverbi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