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권 일자리 사기극에 알바천국 됐다”
“文 정권 일자리 사기극에 알바천국 됐다”
  • 윤덕우
  • 승인 2019.03.14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고용 성적표’ 비판
“단기 땜질용 일자리만 늘어
54조원 쓰고도 ‘고용참사’
귀족노조 개혁이 해결책”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취업자가 26만여명 늘었다는 최근의 고용 동향을 두고 “대한민국이 알바천국이 됐다. 이 정권의 ‘일자리 사기극’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쏘아붙였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와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면서 “세금으로 만든 단기 땜질용 일자리만 대폭 늘었다. (이 정권은)세금으로 알바만 만들 능력밖에 없는 무능한 정권”이라며 “과감한 규제개혁으로 기업이 뛸 수 있도록 만들고 노동시장 개혁으로 귀족노조의 기득권을 깨는 것만이 고용 참사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길”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 정권이 일자리에 쓴 돈이 무려 54조원인데 도대체 이 막대한 돈을 어디에 쓰고 참담한 고용성적표를 받았는지 철저히 따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감사원이 내놓은 청와대 업무추진비 감사 결과와 관련해 황 대표는 ‘면죄부 감사’라고 규정 짓고 “감사원은 지난 정권에서 임명한 KBS 이사를 감사하며 김밥 2천500원까지 문제 삼았는데, 그때의 잣대와 지금의 잣대가 왜 이렇게 다른지 묻고 싶다”고 되물었다.

또 “영부인의 친구라는 손혜원 의원에 대해서는 수많은 비리가 언론에 폭로됐는데도 제대로 수사가 되지 않고 있다”며 “김경수 경남지사를 구속시켰다고 판사를 기소하고, 환경부 블랙리스트가 나왔는데도 체크리스트라고 해괴한 변명만 늘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입까지 틀어막는 권위주의 정권 시절의 공포·독재정치가 사회 곳곳에서 되살아났다”며 “방송사 기자들과 경영진들을 물갈이하고 하루종일 정권 입맛에 맞는 방송만 내보내고 있는 것도 전형적인 독재권력 행태다. 이러고도 민주정권이라고 할 수 있나”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