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동창리 시설 폐기 대북 설득 나서야”
“정부, 동창리 시설 폐기 대북 설득 나서야”
  • 승인 2019.03.14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통 남북관계 전문가 토론회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난 이후 북미협상이 재개될 수 있도록 정부가 북한을 설득해 동창리 미사일 시설의 폐기를 끌어내야 한다는 전문가의 제언이 나왔다.

홍현익 세종연구소 외교전략실장은 14일 강원도 강릉시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주최 제24차 남북관계 전문가 토론회에서 ‘남북관계 전망과 우리의 대응전략’이라는 주제로 발표에 나서 이같이 주장했다.

홍 실장은 “북한이 조건 없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 폐기한다면 북미 간 회담이 전격적으로 재개될 것”이라며 “정부는 이것이 남북 정상 간 합의임을 상기시키고 이를 이행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복원시키고자 설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현재 동창리 시설 복원 움직임을 보이는데, 자칫 이것이 북미 관계 악화의 계기가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앞서 북한은 남북 정상이 서명한 지난해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동창리 시설을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아래 영구적으로 폐기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아직 실행에 옮기지는 않고 있다.

금강산관광 재개 문제와 관련해 홍 실장은 “관광은 유엔의 제재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따라서 금강산 관광사업은 언제라도 우리 정부의 의지만 있으면 재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개성공단 재개에 대해서는 “포괄적인 면제나 유예 조치가 취해져야 가능할 것”이라며 “정부는 일단 기업주들의 공장 방문을 추진하고 재고 및 설비 보호, 수리 등 작업을 통해 공장 가동을 준비하는 조치 등을 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