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끝차로…우승컵 놓친 페더러
한끝차로…우승컵 놓친 페더러
  • 승인 2019.03.1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미니크 팀에 1-2 역전패
파리바오픈 테니스 준우승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위·스위스)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총상금 839만 9천455 달러) 준우승을 차지했다.

페더러는 1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 웰스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도미니크 팀(8위·오스트리아)에게 1-2(6-3 3-6 5-7)로 역전패했다.

이달 초 두바이 듀티프리 챔피언십에서 우승, ATP 투어 단식에서 통산 100회 우승을 달성한 페더러는 이번 대회에서 2개 대회 연속 우승과 함께 통산 101번째 타이틀을 노렸으나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이날 페더러를 꺾은 팀은 페더러와 상대 전적 3승 2패의 우위를 점하며 우승 상금 135만 4천10 달러(약 15억3천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페더러는 이날 이겼더라면 2017년에 이어 2년 만에 패권 탈환과 함께 대회 통산 6번째 우승으로 5회 우승의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를 제치고 BNP 파리바오픈 남자단식 최다 우승자가 될 수 있었다.

지난해 프랑스오픈에서 준우승한 팀은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에서 처음 정상에 올랐다. 그는 2017년과 2018년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인 마드리드오픈 결승에 연달아 올랐으나 모두 준우승했다.

ATP 투어 대회 단식에서는 통산 12번째 우승을 일궈낸 팀은 18일 자 세계 랭킹에서 4위가 된다. 페더러는 5위로 한 계단 밀려난다.

앞서 같은 장소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BNP 파리바오픈 단식 결승에서는 19세 신예 비앙카 안드레스쿠(60위·캐나다)가 안젤리크 케르버(8위·독일)를 2-1(6-4 3-6 6-4)로 물리쳤다.

이 대회 사상 최초로 와일드카드 우승자가 된 안드레스쿠는 1999년 세리나 윌리엄스(미국) 이후 20년 만에 최연소 우승자가 됐다. 당시 윌리엄스는 18세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