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공항 존치 여부 공론화로 매듭짓기를
대구공항 존치 여부 공론화로 매듭짓기를
  • 승인 2019.03.18 21:1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은 지난해 3월 대구공항통합이전 후보지 2곳을 선정하고도 1년이 지나도록 후보지 지원위원회도 열지 못한채 답보상태다. 이래서야 2023년 개항은 꿈도 꿀 수 없다. 대구지역의 민심이 통합공항 이전과 군공항만 이전으로 양분된 것은 정부의 무관심 탓이 크다. 지역의견 통합을 위한 새로운 접근방식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은 당연지사다.

대구는 통합공항이전을 놓고 벌어지고 있는 내부적 갈등을 한시바삐 수습, 하나의 목표에 집중해야 한다.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한 ‘군 공항만 따로 이전하자’는 주장과 통합공항 이전 관련 여론조사 결과대로 군 공항만 따로 이전할 수 있다면 그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 대구시는 이미 오래 전부터 낙후된 도심개발을 위해 군 공항인 K2 이전을 지속적이고 강력하게 요구해 왔던 터여서 사실 새로운 주장도 아니다.

이는 군공항은 국방부가 옮기도록 하고 대구민항은 국제공항으로 더 크게 확장하는 빅딜을 하자는 것이다. 즉 이번 기회에 기부 대 양여의 족쇄에서 벗어나 군공항만 이전한 뒤 국토부가 국방부로 부터 대구공항부지를 사들여 공업용지로 묶고 대구시가 싸게 구입해 항공산업단지로 조성하는 방안을 연구하는 등 군공항 단독이전과 동남권신공항 재입지선정의 투트랙 전략을 써야 한다는 의미다.

정부가 대구공항을 군공항과 통합해 이전한다고 했지만 지금까지 한 발짝도 나가지 않고 있는 것은 추진할 의사가 없다는 뜻을 은연 중에 내비친 것이다. 부산-울산-경남 단체장들이 그제 국회에서 김해신공항 불가론을 외쳤다. 부-울-경은 에너지가 넘치는데 대구는 내부갈등으로 의기소침하다. 이래서야 될 일도 안 된다. 두 패로 갈린 시민여론을 하나로 통합하여 동력을 키워야 한다.

무엇보다 대구시의 책임이 무겁다. 지역 시민단체 관계자는 “대구시가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고집하겠다면 통합공항에 대한 자료, 국방부와의 통합공항 사업비 격차,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했을때 사업비 부족 가능성에 대해 시민들에게 설명해야 한다”는 주장을 가볍게 들어서는 안 된다. 대구와 달리 부산·경남은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집념을 불태우고 있다. 대구도 차제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공항 청사진을 다시 그려야 한다. 대구공항 존치를 포함한 여러 가지 대안을 마련하고 공론화를 통해 최선의 방안을 찾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3-19 22:20:50
반대를 위한 반대만을 일삼는 한심한 단체들이
군공항 단독이전이나 밀양신공항 헛소리
등 이룰 수 없는 망상에 사로잡혀 발목잡네요.
민항과 군공항을 함께 옮기든
대구에 그대로 존치하든
가덕 신공항을 이용하든
이 번에 군공항 이전기회 놓치면
다시는 이전하기가 어렵다는
사실만 명심하기 바랍니다.
국방부가 두 번 다시 이전하려고
하지 않을 것이고 경북도민들도
이전반대로 돌아설 것입니다.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3-19 22:20:01
민항을 지키려면 k2 군공항도 같이 지키시기 바랍니다.
좋은 건 자기가 갖고 나쁜 건 남한테 떠넘기려는 못된 심보
반드시 고치시기 바랍니다.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03-19 22:19:04
권영진 대구시장이 통합이전을 공약으로 53.7% 지지를 받아 당선된 사실은
대구유권자들의 표심이 곧 통합이전임을 증명한 것입니다.
이제 대구공항 통합이전 성사를 위해서 소보/비안 공동후보지로 이전하여
대구경북의 상생과 경제 발전을 앞당깁시다.
초라하고 낡은 대구공항에 더 이상 미련과 집착을 가질 이유도 없고
여러 공론화 과정을 다 거친 대구통합공항 이전사업을 새삼 또 공론화할
아무런 이유도 없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