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지던츠컵 인터내셔널팀 ‘탱크’가 이끈다
프레지던츠컵 인터내셔널팀 ‘탱크’가 이끈다
  • 승인 2019.03.20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주, 부단장 선임
‘코리안 탱크’ 최경주(49)가 미국과 세계연합의 남자골프 대항전인 프레지던츠컵 인터내셔널팀 부단장에 선임됐다.

AP통신 등 외신들은 20일 “인터내셔널팀의 어니 엘스(남아공) 단장이 최경주와 트레버 이멜만(남아공), 마이크 위어(캐나다)를 올해 프레지던츠컵 부단장에 임명했다”고 보도했다.

이미 제프 오길비(호주)를 부단장에 선임한 바 있는 엘스 단장은 이로써 총 4명의 부단장과 함께 올해 프레지던츠컵에서 인터내셔널 팀을 이끌게 됐다.

인터내셔널 팀에는 유럽 국가들은 제외된다. 미국과 유럽은 라이더컵이라는 별도의 대항전을 치르고 있다.

1994년 창설된 프레지던츠컵은 격년제로 열리며 올해 대회는 12월 호주 멜버른에서 펼쳐진다.

최경주는 2015년 인천에서 열린 대회 이후 4년 만에 다시 프레지던츠컵 부단장을 맡게 됐다. 그는 선수로도 2003년과 2007년, 2011년 대회에 출전한 바 있다.

최경주는 “여러 나라에서 모인 선수들을 하나로 뭉치게 하는 것이 부단장의 역할”이라며 “선수들이 부담감을 느끼지 않도록 열심히 돕겠다”고 밝혔다.

올해 프레지던츠컵 미국 단장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맡았으며 프레드 커플스와 잭 존슨, 스티브 스트리커가 부단장에 선임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