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통신망 마비 재발 막는다
KT, 통신망 마비 재발 막는다
  • 김주오
  • 승인 2019.03.2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신재난 대응계획’ 수립
향후 3년간 4천800억 투입
KT가 아현화재와 같은 통신재난의 재발 방지를 위해 중요통신시설에 대한 상세점검을 완료, 점검 결과 및 정부 통신재난방지 강화대책을 반영한 ‘KT 통신재난 대응계획’을 수립했다고 21일 밝혔다.

KT는분야별 전문기술인력을 투입해 전국의 통신구 및 전체 유무선 네트워크 시설에 대한 통신망 생존성 자체 진단을 실시했으며 진단 결과와 정부의 ‘통신구 화재안전 기준(안)’, ‘중요통신시설 등급지정 및 관리기준(안)’을 반영한 KT 통신재난 대응계획을 수립했다.

주요 내용을 보면 강화되는 ‘통신구 화재안전 기준(안)’에 따라 고객수용 규모 및 중요도가 높은 통신국사의 통신구를 대상으로 소방시설 보강을 진행할 계획이다. 향후 2년간 전체 통신구에 대한 소방시설 보강 및 감시 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KT 관계자는 “향후 3년에 걸쳐 총 4천800억원을 투입해 통신구 감시 및 소방시설 보강, 통신국사 전송로 이원화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