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영주 발전 최선”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영주 발전 최선”
  • 김상만
  • 승인 2019.03.21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 도지사, 현장 소통 간담회
도시재생 우수사례 과정 주목
영주대장간·할매묵공장 방문
첨단베어링산업 고용창출 당부
2019032101010007250



경북도가 영주시의 도시재생사업을 주목, 도심공동화 방안으로 확산키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1일 영주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강조했다.

이 지사 등은 이날 풍기세계인삼엑스포 유치, 도로 SOC와 공영주차장 건립 등 영주시 발전방안을 논의한데 이어 지역사회에 수익과 기술을 환원하는 선순환 구조 도시재생사업의 우수 모델로 자리매김한 할매묵공장과 할배목공소를 찾았다.

이 지사는 이 곳에서 슬럼화 되어가던 마을이 주민들의 인식개선과 적극적 참여로 도시재생의 우수사례가 된 과정을 주의깊게 살폈다.

이어 최근 미국 쇼핑사이트인 아마존에서 호평 속에 판매되고 있는 호미를 생산하는 영주대장간을 방문, 석노기 대표와 대장간 운영의 어려움과 애로사항에 대해 청취하고 전통있는 영주대장간의 명맥이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도록 후계자 양성 지원에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지사는 “새로운 방식의 지역 활성화 노하우를 발견했고, 가장 한국다운 것이 가장 세계적이라는 것을 영주대장간 현장에서 다시 한 번 느꼈다”면서 “전통과 현대가 함께 공존하는 영주시에서 도민들과 만나 논의한 것을 바탕으로 지역의 발전과 고민을 해결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또 자동차, 철도, 로봇, 우주항공 등 미래 신산업의 설비·부품을 공급하는 핵심기반산업인 첨단베어링산업 클러스터 조성 현장인 하이테크베어링 시험평가센터를 방문해 글로벌 허브 구축으로 수출경쟁력 제고와 새로운 고용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상만·김교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