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군 플라스틱 제조공장서 50대 기계 끼여 숨져
달성군 플라스틱 제조공장서 50대 기계 끼여 숨져
  • 장성환
  • 승인 2019.03.21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의 한 플라스틱 제조공장에서 작업하던 근로자 1명이 기계에 끼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대구 달성경찰서는 21일 오전 7시 40분께 대구시 달성군 하빈면 소재의 한 플라스틱 제조공장에서 일하던 A(59)씨가 제품 성형기에 몸이 끼어 숨졌다고 밝혔다.

사고 직후 동료들이 곧바로 신고해 119구조대가 현장으로 출동했지만 A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당시 공장에는 총 3명의 근로자가 작업을 하고 있었으며 A씨는 제품 성형기에서 혼자 일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동료들은 갑자기 들리는 비명소리에 달려가 보니 A씨의 머리와 가슴이 기계 틀 사이에 끼어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유가족과 공장 관계자의 진술을 듣고 현장 기계를 점검하는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장성환기자 s.h.jan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