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대구 지원 약속’ 반드시 지켜야
문 대통령 ‘대구 지원 약속’ 반드시 지켜야
  • 승인 2019.03.24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취임 후 두 번째로 대구를 방문해 지역 현안에 대한 관심을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통합공항 이전 사업, 로봇 산업, 물 산업 등 지역 현안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약속했다. 이번 발언으로 영남권 신공항을 둘러싼 갈등이 봉합 국면을 맞는 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왔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발언이 원론적인 차원을 넘어서지 못해 대구·경북 민심을 끌기 위한 내년 총선용이 아니냐는 의구심도 나오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대구공항 이전, 취수원 문제 등에 대해 알고 있다. 잘 해결될 수 있도록 살펴나가겠다”고 했다. 대통령과의 오찬에 참석한 권영진 대구시장도 “대통령께서 통합신공항에 대한 대구경북 염원을 다 알고 계셨다. 빨리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대통령이 언급한 만큼 국방부 실무자 태도가 달라질 것이며 ‘이제 최종 부지 선정까지 단번에 갈 수 있다’는 것이 권 시장의 말이다.

문 대통령은 대구의 미래산업인 로봇과 물 산업에 대해서도 집중 육성 방침을 분명히 했다. 대구의 로봇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물 산업 클러스터의 핵심인 한국물기술인증원의 대구 유치도 명확히 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 물 산업 클러스터의 역할에 대해 “연구개발, 기술 성능 확인과 인증, 사업화, 해외시장 진출까지 물 산업의 전 분야에 걸쳐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대구로서는 일단 고무적인 일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대구통합신공항 문제는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지만 취임 후 통합공항 해결과 지원을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달 국토교통부도 가덕공항의 불가 입장을 분명히 밝힌 바가 있다. 문 대통령의 이번 발언과 국토부의 입장 표명이 대구통합신공항 추진에 결정적 쐐기를 박은 것으로 읽힌다. 문 대통령이 지난 달 13일 ‘총리실 검증 논의’ 발언 후 부상했던 가덕공항 건설 주장에 종지부를 찍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쇠뿔은 단김에 뺀다는 말처럼 대구·경북 지역도 이참에 통합공항 이전에 대한 합의를 신속하게 도출해야 한다. 정부에서 챙겨주겠다는데 지역이 합의를 못해서는 안 된다. 문 대통령이 대구 물 산업에 대해서 지원 의사를 밝혔지만 구체적인 방안이나 예산 액수 등을 언급하지는 않았다. 지역에서는 대통령 약속이 시간이 지나면 흐지부지 해질 것이 아니냐는 불안감도 없지 않다. 문 대통령은 대구에 대한 지원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