羅 “김학의 특검 수용…드루킹 재특검”
羅 “김학의 특검 수용…드루킹 재특검”
  • 이창준
  • 승인 2019.03.25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에 조건부 수용 의사 밝혀
“관련 의혹 명백히 밝히자는 것”
나경원-원내대표기자간담회-다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최근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5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특별검사를 수용할 테니 그 대신 드루킹 사건에 대한 재특검을 해달라”고 여당에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이 본인들의 허물을 가리기 위해 또다시 적폐와 전 정권 탓을 함에 이어 황교안 대표 죽이기에 올인하는 모습이다. 더이상 정쟁으로 할 것이 아니라 명백히 특검으로 밝히자”며 이같이 제안했다.

이어 “국민들이 궁금한 것은 김학의 보다 드루킹”이라며 “(한국당이 원하는)손혜원 의원,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 등 많은 의혹이 있다. 최근에는 이주민 경찰청장, 황운하 대전경찰청장까지 있는데 여당이 하고 싶은 버닝썬, 김학의, 장자연과 우리가 하고 싶은 것을 같이하는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드루킹 재특검 요구에 대해선 “의혹이 많이 남은 채로 특검을 종료한 아쉬움이 있다. 국민적 의혹이 있는 것에 대해 의혹을 부풀리고 과대 확산하기 보단 특검으로 이 부분을 명백히 밝히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야 4당이 추진 중인 선거제 패스트트랙에 대해선 “국적불명의 연동형 비례제도는 이제 아예 논외로 하고 한국당 당론인 의원정수 10% 감축을 대 전제로 해서 비례대표와 지역구 의석을 어떻게 배분할지 논의하자”고 촉구했다.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에 대해서도 “여당의 공수처법은 사실상 수사권·기소권 양검을 찬 민변 검찰청을 청와대 하에 두겠다는 것과 다름 없다. 진짜 얼굴은 이념 수사관이 진지를 구축한 사법홍위병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내일 한국당안을 최종 제출하겠다. 저희가 낸 안을 중심으로 사법개혁특위에서 논의해달라“고 주장했다.

‘5·18 폄훼’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당내 의원 징계에 대해서는 “보궐선거 이후에 속도를 내도록 할 것이고 의총에서도 매듭을 짓겠다”고 밝혔다

또한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에 의한 인재로 밝혀진 것을 두고는 “여야가 힘을 합해야 한다”면서 “한국당은 포항지진특별법을 당론으로 발의하기로 결정했다. 이 특별법을 미세먼지에 이어 이견 없는 법으로 국회에서 조속히 통과시키자”고 제안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