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당 원내대표, 선거제 패스트트랙 이견 못 좁혀
3당 원내대표, 선거제 패스트트랙 이견 못 좁혀
  • 이창준
  • 승인 2019.03.25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羅, 기존 입장 고수하며 맞서
민주-바른당도 ‘공수처’ 대립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25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지정안건 지정)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모여 선거제 패스트트랙 등 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동에서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추진에 반대하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며 홍 원내대표와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홍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싸울 땐 싸우더라도 민생 입법은 처리하자고 제안했다”며 “결론이 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선거법을 다시 논의해보자, 사법개혁도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열린 자세로 논의하자’고 했고, ‘패스트트랙에 태워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선거제 개편에 대해 의원정수 10% 감소를 전제로 논의를 시작하자고 제안한 내용에 대해서도 두 당 원내 대표들에게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검찰·경찰 수사권 조정 법안을 놓고 대립 중인 민주당과 바른미래당도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바른미래당이 ‘공수처 수사·기소권 분리’하는 공수처 설치 조정안을 민주당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홍 원내대표가 기소권과 수사권을 분리하기가 쉽지 않다는 원칙적인 얘기를 했다”며 “홍 원내대표가 바른미래당이 제안한 안을 최대한 수용해 사개특위에서 논의하겠다고 하니까 최종적으로 진행 상황을 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열릴 예정이었던 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은 취소됐다. 나 원내대표가 평택 2함대 사령부 일정을 이유로 불참 의사를 밝히면서 다시 일정을 잡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