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상 “靑 개입 또 다른 블랙리스트 있다”
강효상 “靑 개입 또 다른 블랙리스트 있다”
  • 윤정
  • 승인 2019.03.25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책 연구기관장
인사수석실서 리스트 작성
손기웅 전 원장도 찍어내”
孫-경사연 K씨 통화 공개
환경부로부터 불거진 문재인 정부의 블랙리스트 사태가 다른 부처로 옮겨지는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25일,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대구달서병당협위원장)이 손기웅 전 통일연구원장의 사퇴와 관련해 손 전 원장과 총리실 산하 경제인문사회연구회(경사연) 고위관계자 K씨와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강효상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부 이외의 또 다른 블랙리스트의 존재, 그리고 청와대가 부적절한 인사개입에 직접적으로 관여했다는 피할 수 없는 증거를 입수해 공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일부 언론에 부분적으로 보도됐지만 제가 확보한 것은 전체 통화내용 녹음파일”이라며 “여기엔 손기웅 원장 사퇴 건과 관련해 ‘청와대 인사수석실에서 통보를 받았다’, ‘청와대에서 이름이 나왔다’는 K씨의 언급이 분명히 있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통화내용에 따르면 청와대 인사수석실이 국책 연구기관장의 리스트를 작성해 사퇴시켰다는 얘기가 된다. 손 전 원장의 경우, 경사연 산하 3대 기관장을 갈아치운 뒤 사퇴시키려 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손 전 원장을 찍어낸 공석에 새로 들어온 인사가 바로 문재인 캠프 출신으로 현 통일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김연철 씨”라며 “청와대에서 정권 창출 공신의 일자리 마련을 위해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의 앞뒤가 딱딱 맞아떨어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이어 “문재인 정부의 블랙리스트 사태가 몇몇 부처와 기관에만 국한된 일이 아니라 전 부처에 걸쳐 광범위하게 자행됐다는 심증이 굳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김은경 전 환경부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있었다. 법원이 지난 박근혜 블랙리스트 사건의 예에 따라 엄정한 결정을 내릴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이제 결정적 증거가 제시된 상황에서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대한 직접 조사는 불가피해졌다. 철저한 조사를 통해 블랙리스트 사태가 어느 윗선까지 뻗어있는 지를 발본색원해야 할 것”이라며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대한 압수수색과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