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림 만세운동 궐기 독려
“유림 만세운동 궐기 독려
  • 추홍식
  • 승인 2019.03.26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주를 독립운동 성지로”
‘4·2만세 100돌’ 기념사업 추진
성주군사진(대형현수막1)
성주군은 ‘4·2독립만세운동 100주년’을 맞아 기념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대형 현수막’을 설치했다.


성주군은 성주파리장서 ‘4.2독립만세운동 100주년’을 맞아 기념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특색 있는 ‘대형 현수막’을 설치해 눈길을 끌고 있다.

파리장서운동은 1919년 기독계와 불교계가 주동한 가운데 3·1독립운동이 일어나자 유교계가 일으킨 대대적인 장서운동이다.

전국 유림대표 137명이 서명에 참여했으며 성주군은 군 단위 전국 최다인 16명이 참여 했다.

성주 출신 심산 김창숙 선생은 파리장서를 짚신으로 엮어서 상해 임시정부로 가져가는 등 결정적 역할을 수행했다.

뿐만아니라 1919년 4월 2일 성주장날에는 유림들과 기독교인들이 중심이 돼 성주 군민 3천여명이 모여 대규모 만세운동을 펼쳤었다.

유림의 궐기를 독려하는 3천매의 통고국내문을 제작·배포하고 태극기를 제작하며 4·2만세 운동을 계획한 곳이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163호로 지정돼 있는 초전면 고산리의 백세각이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성주파리장서 4.2독립만세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집중 홍보를 통해 독립운동의 성지로서 성주군의 위상을 재정립하고 군민 화합의 장이 될 수 있도록 군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성주=추홍식기자 chh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