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재건 특별법 제정’ 여야 공감 끌어내
‘포항 재건 특별법 제정’ 여야 공감 끌어내
  • 김기영
  • 승인 2019.03.26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이강덕, 국회 방문
의장·5당 원내대표 면담
“정치권 초당적 협력” 건의
靑 실장·수석들도 만나
“후속 대책 나서달라” 요구
1
이강덕(왼쪽에서 두번째) 포항시장은 26일 이철우 경북도지사, 박명재 국회의원, 김정재 국회의원과 함께 국회를 방문해 지진관련 특별법 제정 등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이 지난 20일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의 지진원인 발표 이후 포항시민에 대한 신속한 피해보상과 지역경제 재건을 위해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이 지사와 이 시장은 지난 22일 세계 물의 날 행사에 참석, ‘포항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제정 지원을 문 대통령에게 직접 요청한데 이어 26일 김정재 의원, 박명재의원과 함께 국회를 찾았다.

이 지사 등은 문희상 국회의장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등 5개 정당 원내대표를 모두 만나 포항지진특별법 제정과 기업투자 감소에 따른 세제혜택, 도시재건 수준의 특별재생사업, 지역경제 활성화 등 다양한 대책에 대한 초당적인 협력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포항지진으로 인한 물질적·정신적인 피해뿐만 아니라 도시브랜드 손상으로 인한 관광객 감소, 기업이탈, 인구감소, 지진 트라우마 호소 등 지진피해의 여파가 지속되고 있다”며 “지진피해에 대한 재산적, 정신적 피해보상을 개별적인 소송결과에 따라 보상하겠다는 것은 지역민들의 정신적 고통만 더할 뿐이다”고 밝혔다. 이어 “포항지진피해 회복을 위한 신속한 예산과 행정적 지원을 위해서는 ‘포항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이 꼭 필요하다”며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문희상 국회의장은 “입법적 해결이 가장 빠른 방법이다. 다 같이 힘을 합해서 잘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민주당 차원의 특위 발족과 함께 특별법 검토도 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특별법 제정을 당론으로 정한만큼 속도감 있게 법 제정 작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도 역시 “특별법 제정에 대한 필요성에 적극 공감하고 대책 추진에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철우 지사는 국회에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을 만나 특별법 제정 지원 및 총리실 산하 심의위원회 구성을 건의한데 이어 장석춘 의원, 권칠승 의원, 정종섭 의원, 윤호중 의원, 김현권 의원, 이철희 의원을 만나 포항지진의 신속한 피해지원과 회복을 위한 향후 대책에 관해 논의하는 바쁜 일정을 이어갔다.

국회 방문을 마친 이철우 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은 청와대로 발걸음을 돌렸다.

노영민 비서실장, 김수현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윤종원 경제수석을 만나 이지사는 “포항지진을 촉발한 지열발전사업 진행과정과 부지 선정의 적정성 등에 대한 명확한 조사도 중요하지만 오랜 기간 정신적, 물질적 피해를 보고 있는 피해 주민들의 치유와 회복을 위한 정부의 종합대책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포항지진특별법 제정과 함께 총리실 산하에 ‘포항대지진 배상 및 보상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배상금 지급대상 심의와 손실보상을 신속히 추진 해달라”며 기업 세제혜택 및 주택정비, 주택 거래세 감면 등 포항 지진 후속대책 마련에 청와대가 전면에 나서줄 것을 건의했다.

이 지사와 이 시장의 특별법 제정건의와 관련해 노영민 비서실장, 김수현 정책실장은 “대통령께서 현 상황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 정부에서 할 수 있는 부분은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엄밀한 조사와 공론화 과정을 거쳐 특별법 추진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강기정 정무수석, 윤종원 경제수석도 “철저한 조사와 함께 공론화 과정을 거쳐 특별법 제정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한편 경북도는 △포항지진특별법 제정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부지의 조속한 선정 △원전 피해지역에 대한 대책 마련 등 경북의 현안 해결에 초점을 두고 정치권, 청와대 등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김상만·김기영·이창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