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퓨쳐스리그 ‘플레이 볼’
KBO 퓨쳐스리그 ‘플레이 볼’
  • 승인 2019.03.26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팀당 최대 100경기
KBO리그 입성에 도전하는 유망주들의 무대인 KBO 퓨처스(2군)리그가 26일 개막했다.

개막 대진은 한화-SK(인천 강화), 고양-LG(경기 이천), 삼성-KIA(전남 함평), kt-롯데(김해 상동) 경기로 짜였다.

올해 퓨처스리그는 양대리그 도입 30주년을 맞이한다.

모두 11개 팀이 북부리그(한화 이글스·고양 히어로즈·SK 와이번스·LG 트윈스·두산 베어스)와 남부리그(상무·롯데 자이언츠·NC 다이노스·KIA 타이거즈·kt wiz·삼성 라이온즈)로 나뉘어 올 시즌 530경기를 치른다.

북부리그 팀은 팀당 92경기, 남부리그 팀은 팀당 100경기를 벌인다.

정부의 의경 폐지 방침에 따라 해체 수순을 밟는 경찰야구단은 지난해 말 신입 선수를 뽑지 못했고, 기존 선수들로만 경기를 치러야 하기에 올해 북부·남부리그 팀과 48번만 격돌한다.

KBO 퓨처스리그의 모든 경기는 오후 1시에 열린다. 다만 선수들을 보호하고 체력을 안배하기 위해 혹서기인 7월 8일∼8월 25일 열리는 서머리그는 야간에 진행된다. 또 지역 야구 발전을 고려해 KBO리그 구장과 춘천, 군산, 울산, 기장 등 연고 외 지역 구장에서도 경기가 열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