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를 神이라 부르면 신성모독?
메시를 神이라 부르면 신성모독?
  • 승인 2019.04.02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황 “이론적으론 그렇다…경기 즐겁지만 신 아냐” 선 그어
팬들에게 ‘신’으로까지 불리는 축구스타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에 대해 프란치스코 교황이 “그의 경기를 보는 것은 즐겁지만 신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일(현지시간) 스페인 TV 라섹스타와의 인터뷰에서 “메시를 ‘신’이라고 부르는 것이 신성모독인가”라는 농담 섞인 질문에 “이론적으로는 신성모독”이라며 이렇게 답했다.

메시는 스페인어로 신을 뜻하는 ‘디오스’(DIOS)와 그의 등 번호 10번을 결합해 ‘D10S’라는 별명으로 불린다.

교황은 다만 이론적으로는 그렇지만 신성모독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견해를 표시하면서 “사람들은 존경한다는 뜻을 담아 신이라고 부른다. 일반적인 표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직 신만이 숭배의 대상이 돼야 한다”며 “메시의 경기를 보는 것은 즐겁다. 그러나 그는 신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교황과 메시는 모두 아르헨티나 출신이다.

축구 팬으로도 잘 알려진 교황은 2013년 바티칸에서 메시를 비롯한 아르헨티나 대표팀을 만났고 메시는 그 만남을 “짧지만 아름다웠다”고 표현했다.

1년 후 아르헨티나 대표팀은 선수들의 사인을 담긴 유니폼을 교황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