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약국 흉기 난동’ 40대 징역 30년 선고
‘포항 약국 흉기 난동’ 40대 징역 30년 선고
  • 김종현
  • 승인 2019.04.03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의 한 약국에서 이른바 ‘묻지 마 난동’ 식으로 흉기를 휘둘러 2명의 사상자를 낸 40대가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대구고법 제2형사부(이재희 부장판사)는 3일 살인과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47)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검사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이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15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도 명했다.

A씨는 지난해 6월 9일 포항의 한 약국에 들어가 흉기를 휘둘러 약사 B(47·여)씨와 직원 C(38·여)씨 등 2명을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주일 후 치료를 받던 C씨는 숨졌고, B씨는 중상을 입었다.

A씨는 수사 과정에서 “약사와 직원이 2015년부터 수차례에 걸쳐 심한 욕을 하는 것을 보고 들었기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했지만, A씨와 피해자들은 일면식도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C씨가 숨졌다는 소식을 수사를 받으면서 전해 듣고도 오히려 “안 죽었느냐”라고 반문하는 등 납득할 수 없는 비정상적인 행태를 보이기도 했다.

그는 2012년께 조현병 진단을 받아 2017년 12월 17일까지 입원 등의 방법으로 치료를 받았지만, 퇴원일 이후에는 약물 복용을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에 대한 형을 정하는 과정에서 원심이 검사의 항소와 같이 형이 너무 가벼워서 부당하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