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은 밤에
늦은 밤에
  • 승인 2019.04.08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람도

조용한 늦은 밤

저 멀리 개 짖는 소리



이따금

자동차의 불빛이

어스름 밤을 깨운다



그 숱한 이야기

웃음소리도

둥지를 빠져나가고



왠지 모를

서글픔에 촉촉이

젖어오는 눈가

떨어진 눈물방울이

배개잇을 적신다



◇화은 배애희=시인 시조시인, 본적(경북 고령), 거주지(경북 경산), 사)한국다선문인협회 운영이사, 사)국제문화기술 진흥원 주최 초대작가전 정격시조 입상, 시인마을 문학 공모전 우수상, 법무부 국회의원 선행표창 그외 다수.



<해설> 어두운 밤은 지쳤던 하루를 일으켜 세운다. 우리들의 진정한 정체는 외로움이다. 이 세상에 외롭지 않는 이가 어디에 있을까?

깊은 밤에는 유일하게 내가 내 자신을 만나는 공간이다. 스스로 자신에게 쉼 없이 영적 대화를 나누며 혼자이지만 혼자가 아니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밝은 햇빛이 걷히면 저 멀리서 다가오는 자동차의 불빛 스멀스멀 깜빡이는 가로등의 불빛 아스라한 별빛이 내 가슴에 앉아 있는 밤이다.

-안종준(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